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환경
"무분별 자연환경보전시설 조성 생태계 훼손"21일 환경정책포럼…변병설 인하대 교수 생태적 복원기술 개발 필요
고혜아 기자
입력 2012-06-21 (목) 18:00:02 | 승인 2012-06-21 (목) 18:03:21 | 최종수정 2012-06-22 (목) 09:20:06

   
 
  ▲ 무분별한 자연환경보전이용시설 사업으로 자칫 생태계가 훼손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타이어매트 설치후 침식이 가속화되고 있는 거미오름 탐방로도 '돈을 들여' 자연을 파괴한 대표적인 사례다. 김철웅 기자  
 
자연환경 복원·정비를 통해 자연생태학습장으로 활용토록 하는 자연환경보전이용시설 사업으로 자칫 생태계가 훼손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과 제주발전연구원이 21일 제주시 오션스위츠호텔 카멜리아홀에서 환경정책포럼 제2차 세미나를 개최한 가운데 변병설 인하대 교수가 이같이 밝혔다.

변 교수는 이날 '지역생태계 보전전략' 주제 발표를 통해 "시설 조성 시 넓은 지역에 일률적으로 데크를 설치하거나 보행로 일부만 자연적 소재로 조성하고 나머지 부분은 시멘트로 처리하는 경우가 있다"며 "인공시설을 최대한 배제하고 자연데크가 시설되도록 조성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변 교수는 또 "자연환경보전·이용시설은 시행단계별로 문제점을 안고 있다"며 "입지 선정에서 주민의견 수렴이 미흡하거나 사업주체간 조성목적의 상이함이 드러낼 때가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무분별한 시설 조성으로 생태계 훼손이 우려된다"며 "시공 단계에서는 이용시설의 일률적 설치가 우려되며 운영 및 유지관리 단계에서 생태환경을 고려하지 않는 경우도 종종 발생한다"고 개선을 주문했다.

변 교수는 이에 따라 "시설 계획단계에서 자연환경에 대한 기초자료를 우선 구축하고 생태적 복원 기술을 개발해야 한다"며 "시민조사의 방향과 내용에 대한 연구는 물론 시설 운영에 대한 생태네트워크 구축도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고혜아 기자.

고혜아 기자  kha49@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