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해군기지
해군기지 오탁방지막 재보수 명령도, 8일 확인작업…복구 미진 판단
강승남 기자
입력 2012-07-08 (일) 17:37:33 | 승인 2012-07-09 (월) 09:06:25 | 최종수정 2012-07-09 (일) 09:06:18

제주특별자치도가 민군복합형 관광미항 건설공사장 앞바다에 설치된 오탁방지막 복구가 미진, 해군측에 재보수를 명령했다.

도는 해군측이 7일 훼손된 오탁방지막에 대한 복구를 완료했다고 밝혀옴에 따라 8일 오전 확인에 나섰다.

확인 작업은 이날 오전 9시부터 5시간 넘게 진행됐으며, 수중 다이버 2명과 관련 공무원, 어선 2척이 동원돼 1·2공구 앞 해상 2.1㎞ 지점에 설치된 오탁방지막의 상태에 대해 확인했다.

도는 점검결과 공사장에서 발생한 오탁수가 인근 바다로 흘러가지 못하도록 해수면에서 수중까지의 막체가 제대로 설치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또 막체 연결 로프 등도 부실, 오탁방지막을 다시 보수하도록 해군측에 명령했으며 환경영향평가법에 따라 재확인 절차가 있을 때까지 해상준설공사를 중단하도록 조치했다.강승남 기자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