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유통
대형매장 의무휴업 "소비자 지갑만 닫혔다"6월 대형소매판매액지수 지난해보다 2.4%p 하락…"시장재편 착시" 분석
중형매장 '어부지리' 양상·재래시장 매출 영향 미미
"상권 살리기 전략 바꿔야"
고 미 기자
입력 2012-08-08 (수) 09:19:06 | 승인 2012-08-08 (수) 09:24:08 | 최종수정 2012-08-08 (수) 09:23:13

   
 
  ▲ 탑동에 위치한 이마트제주점이 의무휴업을 맞아 문을 닫은 모습. 제민일보 자료사진.  
 
대형유통매장 의무휴업 효과에 대한 기대와 평가가 엇갈리고 있다.

도내 대형소매판매액지수 하락세와 달리 지역상권 매출 변화가 크지 않은데다 전반적인 상권 변화와 경기 등을 반영했을 때 전반적으로 소비자들이 지갑을 닫았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7일 통계청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 시장경영진흥원 등에 따르면 제주 지역 대형소매판매액지수는 올 들어 완만한 하락세를 이어갔다. 대형마트 의무휴업이 처음 적용된 6월 제주 대형소매판매액지수는 151.2로 전국 16개 시·도 중 충남(164.4)·강원(152.5)에 이어 세 번째 수준을 유지했다. 전달 대비 6.8%p, 전년 동월 대비 2.4%p 떨어지는 등 의무휴업 효과라는 분석은 그러나 기저효과와 시장 재편에 따른 착시 현상이라는 지적이다.

기준이 되는 지난해 6월 대형소매판매액지수는 160.5였고 7월과 9월 각각 169.1, 161.2 등 호조를 보였던 것에 비교하면 하락세가 분명하지만 지난해 11월 139.8까지 내려앉은 이후 약세를 이어왔던 것을 감안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해 1분기 전년 동기 대비 20%가 넘는 신장세를 기록했던 도내 대형매장 신용카드 사용액은 올 들어 5%대 미만으로 증가폭을 줄였다. 도내 신용카드 가맹업체 매출 역시 하락세를 이어가며 소비심리 위축을 반영했다.

   
 
     
 
여기에 대형소매판매액지수 조사 적용대상이던 도내 7개 대형유통매장 중 1곳이 의무휴업 등을 피해 '쇼핑센터'로 업종을 바꿨는가 하면 하나로마트는 처음부터 휴업 대상이 아니었던 점 등을 고려할 때 재래시장이 아닌 중형 매장 등으로의 소비 이동이 많았던 것으로 분석됐다.

제주도가 내놓은 대형매장 의무휴업일 전통시장 매출 추이나 시장경영진흥원의 시장경기동향지수 상으로는 재래시장이나 골목상권의 약진이 기대됐지만 매출 신장 등 직접적인 효과로는 연결되지 못했다. 의무휴업 첫 달인 6월을 기준으로 대형마트 영업일과 비교해 점포당 평균 고객수는 1.2명, 점포당 평균 매출액도 2만 5000원 늘어난 데 그치는 등 기대 수준에는 크게 못 미쳤다. 반면 중형 매장들에서는 의무휴업일 점포당 평균 매출 증가액이 500만원 수준으로 집계되면서 차이를 보였다.

휴가 수요 등이 반영되는 관광성수기에 접어들면서는 재래시장의 체감 이용객은 늘었지만 매출 증가에 대해서는 입을 다물고 있는 반면 대형 매장 등에는 이용 불편에 대한 관광객들의 불만이 잇따르며 관광지 특수성에 대한 고려 부족 문제가 도마에 올랐다.

여기에 먼저 의무휴업을 적용한 강원도 등에서 시행 첫 달 이후 계속해 영업일에 고객이 몰리는 '풍선효과'가 나타나는 등 지역상권 살리기를 위한 전략 수정도 요구되고 있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