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해양
해수욕장 폐장 앞두고 해파리 피해대책 늑장 빈축서귀포시 20일 관계기관 대책회의 방지그물 설치 등 대책 추진
7월초부터 피해불구 폐장 앞둔 시기에 마련…대책도 예전 답습
김용현 기자
입력 2012-08-20 (월) 18:33:00 | 승인 2012-08-20 (월) 18:33:00 | 최종수정 2012-08-21 (월) 09:42:24

올 여름 산남지역내 해수욕장에서 해파리 쏘임피해가 잇따랐지만 서귀포시가 폐장을 앞둔 시기에 대책을 추진, 늑장대응이라는 지적이다. 더구나 뒤늦은 대책마저도 예전방법을 답습할 뿐 해파리 퇴치를 위한 근본적인 해결책은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서귀포시는 20일 서귀포해경과 읍·면·동 해변 담당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해파리 출현 피서객 접촉사고 피해 최소화를 위한 해변(해수욕장) 안전관리 대책회의를 진행했다.

이날 회의에서 해파리 쏘임피해사고는 14일 현재 중문해변 63명(17건)을 비롯해 하효 6명(3건), 화순 9명(4건), 표선 2명(1건), 신양 8명(4건) 등으로 모두 88명(29건)으로 파악됐다.

시는 이번 대책회의를 통해 해변 해파리 출현 피해방지 대책반을 구성하고 상황실을 설치키로 했다.

지금까지 육상에서만 이뤄진 해파리 구제(수거)작업을 해수욕장 주변 해상에서도 이뤄진다.

시는 이를 위해 서귀포·성산포·모슬포 등 3개 수협별로 500만원을 배정해 유해해파리 예찰·구제에  어선이 사용되면 실경비를 지급키로 했다. 

특히 시는 피해가 가장 많은 중문색달해변에 24일까지 제작비용 200만원을 투입, 해파리 차단용 그물(180m)을 시범적으로 설치한다.

그러나 제주도내 대부분의 해수욕장이 이달말 폐장되는 상황에서 서의 해파리 쏘임피해 대책이 늦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시는 지난달 8일 중문해변에서 첫 해파리 쏘임피해가 발생한 후 그물펜스 설치 등을 피해예방을 모색하겠다고 밝혔지만 폐장이 임박한 시기에 대책을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시는 올 여름 해파리 쏘임피해자에게 사실확인을 거쳐 위로금(5만~10만원)을 지급하고 있지만 현재까지 3건에 15만원에 불과하다. 

해파리 쏘임환자 대부분이 현장에서 응급처치로 치료하고 있지만 병원진료비 영수증이 있어야만 위로금이 지급되기 때문에 현실성이 떨어지고 있다.

시가 제시한 대책반 및 상황실 운영, 어선통한 해상 예찰 및 구제 등의 대책은 예년부터 시행되고 있다. 

특히 해파리 출현에 따른 입욕 통제와 해제시점 등에 대한 명확한 기준도 없어 지역상인과 관광객 등이 마찰을 빚고 있다. 관련 기관별 역할과 책임에 관한 가이드라인, 해파리 출현시 대처매뉴얼도 미흡하다.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