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핫뉴스 종합
서귀포 음식물쓰레기 처리장 노후화 처리 허걱2001년 가동 노후화 및 잦은 고장 처리능력 저하 비용은 늘어
1일 음식물쓰레기 40t 반입 불구 처리용량 30t 그쳐 대책 시급
김용현 기자
입력 2012-08-22 (수) 17:21:55 | 승인 2012-08-22 (수) 17:21:55 | 최종수정 2012-08-22 (수) 17:23:05

   
 
  ▲ 서귀포 음식물쓰레기 처리시설이 노후화 등으로 인해 효율성이 떨어지면서 반입량이 처리용량을 초과, 대책이 필요하다. 김용현 기자  
 
서귀포지역 음식물쓰레기 발생량이 매해 증가하고 있지만 처리시설은 노후화되면서 처리한계를 초과, 대책이 시급하다.

서귀포시에 따르면 산남지역 음식물쓰레기 발생현황은 2009년 1만2437t(1일 34.1t)에서 2010년 1만3343t(1일 36.5t), 지난해 1만4327t(1일 39.2t)으로 매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현재 서귀포 지역서 발생한 음식물쓰레기는 색달동에 위치한 서귀포 쓰레기위생매립장내에 조성된 '음식물쓰레기처리시설(음식물쓰레기 자원화센터)에서 비료 등으로 처리되고 있다.

서귀포 음식물쓰레기처리시설은 2000년부터 2007년까지 30억원이 투입돼 2단계로 음식물발효장 2동, 건조실 1동, 숙성실 1동 등으로 조성돼 2001년부터 가동되고 있다.

음식물쓰레기 반입량은 증가하고 있지만 처리시설은 노후화되면서 처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처리시설 노후화로 발효기간이 60일 정도 소요되는 등 효율성이 떨어지고, 잦은 고장으로 지난해와 올해 수리.보수 비용으로 1억8000만원이 소요됐다.

음식물부산물 비료 생산량은 20㎏들이로 2009년 3만5050포에서 2010년 3만4640포, 지난해 2만463포로 떨어졌다.

지난해 기준 1일 음식물쓰레기 반입량은 39.2t이지만 1일 처리용량은 30t에 불과한 상황이다.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서귀포지역에 처리시설 신축(소요예산 160억원 추산)이 필요하지만 정부는 제주시와 통합운영하지 않으면 국비를 지원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또 통합할 경우 제주시가 맡아야 하지만 여러 사정상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우선 내년도 10억원을 투입해 음식물쓰레기처리시설과 가동시스템을 개선할 계획이며, 현재 제주도와 절충중이다"며 "개선사업이 이뤄지면 시간과 비용이 절반이상 감소해 음식물쓰레기 처리에 숨통이 트일 것이다"고 말했다.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