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8대 대선(2012)
민주, 박근혜 후보 역사관 놓고 연일 비판아버지의 명예회복 위해서 대통령이 되려는 사람, 자격 없다”
정성한 기자
입력 2012-09-14 (금) 16:34:28 | 승인 2012-09-14 (금) 16:48:03 | 최종수정 2012-11-21 (금) 16:45:42

 민주통합당은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 후보의 인혁당 관련 발언 등 역사관을 놓고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아버지의 명예회복을 위해서 대통령이 되려는 사람은 자격이 없다”며 “역사를 부인하고 5·16, 유신, 인혁당 사건 마저도 미화해 아버지의 명예회복을 꾀하려고 하는 것은 절대로 국민이 역사가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박 후보가 ‘인혁당 유가족분들이 동의하면 찾아뵙겠다’는 것은 얼마나 오만방자한 말인가”라며 “우리 국민은 유신의 정당성을 확신하는 대통령의 재등장은 대한민국을 후퇴시킬 것이기 때문에 어떠한 경우에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진정으로 사과하고, 진정으로 역사를 바로잡는 말을 한 후에 유족들을 찾아뵙는 것이 순서지, 아무런 자기반성과 역사 시각을 교정하지 않고 ‘유족들이 동의하면 찾아뵙겠다’고 하는 것은 국민과 역사를 무시하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이해찬 대표 역시 “최근에 박 후보의 여러가지 말씀을 보면 제가 예상했던 것 보다 훨씬 더 걱정되는 것이 많다”며 “당론과 박 후보의 기본입장이 다른가, 아니면 당이 박 후보의 의중을 전혀 반영하지 못하는가, 이런 게 유권자 한 사람 입장에서 보면 정말 헷갈리는 이런 상황이 거듭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추미애 최고위원은 “그냥 아버지에 대한 연좌제 차원에서 딸이니까 책임을 묻자는 것도 아니다”라며 “본인이 구경꾼이 아니었고 유신정부 운영의 최정점에서 유신의 최고 통치자 박정희와 함께 국정을 좌지우지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성한 기자

정성한 기자  open.ing@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