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8대 대선(2012)
문재인, 경선 경쟁자들과 연속 회동손학규·정세균과 회동...지지와 협조 요청
정성한 기자
입력 2012-09-23 (일) 16:43:29 | 승인 2012-09-23 (일) 19:38:34 | 최종수정 2012-11-21 (일) 16:44:26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후보는 당내 화합을 위해 당 대선 경선과정에서 경쟁자였던 후보들과 잇따라 회동하고 협조를 부탁했다.

 민주통합당 진선미 의원은 23일 “문재인 후보는 어제(22일) 손학규 전 대표와 조찬 회동을 가진데 이어, 저녁에는 정세균 전대표와 만찬 회동을 가졌다”고 밝혔다. 

 진 의원에 따르면 조찬 회동에서 손 전 대표는 문 후보의 “혁신적인 선대위를 구성하겠다”는 방침에 대해 공감했다.

 이어 문 후보는 정 전 대표와도 회동을 갖고 혁신적 선대위 구성 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새롭게 가야하고 이것이 우리가 가야할 방향”이라며 지지와 협조를 요청했다.

 이에 대해 정 전 대표는 “기존 과거 관행과 다른 것 때문에 당내의 반대나 어려움이 있다면, 당내 인사들을 설득하는 일을 적극 돕겠다”며 “당에서 오랫동안 활동해왔던 경험을 살려, 당이 후보의 뜻에 맞추어서, 후보를 뒷받침하고 화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문 후보는 지난 19일 첫 담쟁이기획단 회의에서 “선대위를 용광로처럼 모든 계파들을 녹여내는 형태로 구성할 것”이라며 혁신적인 선대위의 틀을 구성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정성한 기자

정성한 기자  open.ing@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