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8대 대선(2012)
민주, ‘박근혜 과거사 사과’ 놓고 상반된 평가“진정성 살려나가야” VS “단 하루라도 자숙해야”
정성한 기자
입력 2012-09-25 (화) 16:44:18 | 승인 2012-09-25 (화) 16:52:59 | 최종수정 2012-11-21 (화) 16:43:00

 민주통합당은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 후보의 과거사 공식사과와 관련, 이에 대한 진정성을 놓고 상반된 평가를 내렸다.

 이해찬 대표는 25일 서울 상암동 중소기업 DMC 타워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에 참석해 “박 후보가 사과하는 것을 보고 진정성이 있다고 받아들이기로 마음 먹었다”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박 후보가 드디어 5·16과 유신 두 가지 문제에 대해 ‘헌법 가치를 훼손했다’는 점을 인정하는 발언을 했다”며 “한 번도 인정하지 않았던 바”라고 설명했다.

 특히 “박 후보의 사과를 진정성 있다고 받아들여 그 진정성을 살려나가는 것이 국가 발전에 훨씬 더 도움이 될 것”이라며 “박 후보는 새로운 전환된 인식을 가지고 대통령이 되든 안 되든 왜곡된 현대사를 다 고쳐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박지원 원내대표는 즉각 “진정성이 없다”고 반박했다.

 박 원내대표는 “박근혜 후보는 그 험난한 과거사를 프롬프트 놓고 몇 분 읽어서 다 끝내려고 한다”며 “단 하루라도 그 분들에게 마음을 드려야지 오후에 말춤을 추고 다니면 국민이 이해하지 않는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만약 새누리당과 박근혜 후보가 진정성이 있다면 우리 정청래 의원이 제안한 유신헌법 무효 결의안을 반드시 통과시켜 달라”며 “이부영 위원장과 유기홍 의원이 간사로 수고하고 있는 장준하 선생 의문사진상규명도 이뤄져야한다”고 요구했다.  정성한 기자

정성한 기자  open.ing@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