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행정사무감사
제주·서귀포 복지불균형 심각복지안전위 김경진 의원 행감서 지적
“우 지사 복지예산 대결단 필요” 촉구
강승남 기자
입력 2012-11-14 (수) 10:37:00 | 승인 2012-11-14 (수) 10:44:40 | 최종수정 2012-11-14 (수) 10:43:28

제주시·서귀포시간 복지 불균형이 심각한 것으로 지적됐다.

14일 제주도 보건복지여성국에 대한 제주도의회 복지안전위원회(위원장 신영근)의 행정사무감사에서 김경진 의원(민주통합당, 대천·중문·예래동)에 따르면 기초생활수급자는 제주시가 거주 인구의 3.74%, 서귀포시가 4.54%로 나타났으며 장애인 분포 역시 서귀포시가 6.62%로, 제주시 5.17%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장애와 빈곤의 이중고를 겪는 장애인 비율은 서귀포시가 24.40%로, 제주시 22.03%보다 심각했다.

이에 따라 김경진 의원은 복지투자가 서귀포시에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나야 하지만 현실을 그렇지 않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보호대상자가 많다면 당연히 생활시설 보호인원도 많아야 함에도 비율상 서귀포시는 1500명 이상을 보호해야 함에도 1011명에 지나지 않고 있다고 질타했다.

또 가정폭력과 성폭력 등 주요 인권보호시설의 경우 서귀포 도심에 1개소 설치가 고작이며, 학대피해노인 추정치 13.5%를 적용할 때 서귀포 보호대상 노인 3000명 중 2~9명만이 제주시까지 이동해 보호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임기를 1년 반 남긴 우근민 지사의 산남북 복지불균형 해소를 위한 복지예산 대결단을 촉구한다”며 “복지를 제주미래를 위한 인적 투자로 간주하는 패러다임의 전환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