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8대 대선(2012)
안철수 캠프, ‘단일화방식 협의 중단’ 선언‘안 후보 양보론’ 등 지적...문 후보 측 “협상 재개해야”
정성한 기자
입력 2012-11-14 (수) 17:38:27 | 승인 2012-11-14 (수) 17:42:50 | 최종수정 2012-11-21 (수) 16:18:23

 무소속 안철수 대선 후보측은 첫 협의시작 이틀째인 14일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측과의 ‘야권 후보단일화 방식 협의’를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안 후보측 유민영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안 후보 양보론은 터무니없다. 문 후보측에 최대한 빠른 조치를 요구했음에도 지금까지 성실한 답을 듣지 못했다”며 “당분간 단일화 협의는 중단된다”고 밝혔다.

 유 대변인은 “오늘까지 문 후보 측과 민주통합당 측이 행한 신뢰 깨는 행위는 한 두번이 아니었다”며 “기사화된 후보 양보론, 협의 시작 때 진행된 우리 실무팀에 대한 인신공격, 실무팀 성원의 협의내용 이외의 자의적 발언들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문 후보측의 겉의 말과 속의 행동이 다르다”며 “유불리를 따져 안 후보를 이기고자 하는 마음 말고 진정으로 정권교체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유 대변인은 “문 후보 측의 가시적인 조치 있다면 언제든지 협의에 응할 준비 돼있다”며 “정책협의는 예정대로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문재인 후보 측 우상호 공보단장은 이날 서울 영등포당사에서 긴급 브리핑을 갖고 “저희 캠프는 문재인 후보의 특별지시에 따라 안철수 후보 측을 자극할 발언과 행동에 신중을 기해왔다”며 “캠프 차원에서 언론플레이 하거나 안 후보 측을 자극했다는 오해가 없길 바란다. 향후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 사소한 오해도 없도록 더욱 더 만전을 기하겠다”고 해명했다.

 우 공보단장은 또 “후보단일화는 국가의 운명이 달린 중대한 과제다”라며 “단일화 협상 자체에 항의를 하는 것은 자의지만, 협상까지 중단할 사안인지 걱정스럽다. 즉각적으로 협상을 재개하자”고 요구했다.  정성한 기자

정성한 기자  open.ing@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