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8대 대선(2012)
야권 후보 단일화 협의 중단, 이틀째 파행문재인 “사과” vs 안철수 “실망”
정성한 기자
입력 2012-11-15 (목) 17:51:09 | 승인 2012-11-15 (목) 17:53:48 | 최종수정 2012-11-21 (목) 16:17:39

 야권 대선후보 단일화 협의가 잠정 중단된 가운데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공개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지만, 무소속 안철수 대선후보는 사실상 이를 거부해 논란이 예상된다.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후보는 15일 부산 중구 전국해상산업노동조합연맹을 방문한 자리에서 무소속 안철수 후보측의 단일화 협상 중단 선언에 대해 “혹여라도 우리 캠프 사람들이 뭔가 저쪽에 부담을 주거나 자극하거나 불편하게 한 일들이 있었다면 제가 대신해서 사과를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문 후보는 “단일화 협상과정이 늘 순탄하기만 하겠느냐”며 “중간에 곳곳에 암초는 있기 마련인데 이렇게 모이자마자 중단되는 모습을 보여 국민에게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다시는 그런 일이 없도록 만전을 기할테니 다시 단일화 협의를 해 나가자는 말씀을 안 후보측에 드리고 싶다”고 제안했다.

 반면 무소속 안철수 대선 후보는 이날 서울 종로구 공평동 캠프에서 “이대로 가면 대선에서 승리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안 후보는 “깊은 실망을 했다. 단일화는 결과보다 과정이 중요하다”며 “그 과정을 통해 양 지지자를 설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국민에게 염려를 끼쳐 송구하다”며 “경쟁으로만 생각한다면 그 결과로 이기는 후보는 대선에서 승리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새누리당 김무성 총괄선대본부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단일화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령하기 위한 지연전술”이라며 “문 후보의 통 큰 이미지 전략에 대한 제동걸기, 위기감 조성을 통한 반전 마련 시도 등의 정치 분석이 줄을 잇는 것도 같은 맥락”이라고 비판했다.

 김 본부장은 “안 후보의 발버둥치기는 결국 실패할 것”이라며 “야권은 하루빨리 협상을 재개해 후보를 결정해 주기 바라며, 그것이 국민에 대한 예의이자 도리”라고 주장했다.

 또 “민주통합당의 전통적 지지자들뿐 아니라 진보세력 입장에서 안 후보는 애당초 같은 식구가 아니었다”며 “안 후보 캠프가 문제 삼은 마타도어 퍼뜨리기, 문자메시지 등을 통한 조직 동원, 인신공격 협상내용 흘리기, 여론조사 왜곡시도 등은 민주통합당의 전매특허”라고 덧붙였다.  정성한 기자

정성한 기자  open.ing@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