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행정사무감사
"비상품감귤 유통행위 방치"16일 제주시 행감서…지지부진한 밭작물 사업도 도마위
이창민 기자
입력 2012-11-16 (금) 17:48:57 | 승인 2012-11-16 (금) 17:55:36 | 최종수정 2012-11-16 (금) 17:54:48
   
 
  ▲ 박규헌 의원  
 
   
 
  ▲ 손유원 의원  
 
감귤선과장 등록이 차일피일 미뤄지면서 비상품감귤 유통만 키우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제주도의회 농수축·지식산업위원회 박규헌 의원은 16일 제주시 행정사무감사를 앞두고 배포한 자료를 통해 "소규모 선과장 구조조정의 일환으로 추진되고 있는 선과장 등록이 내년 6월 만료됨에 따라 등록절차 이행이 시급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주시 선과장 등록상황을 보면 감협이 97.5%로 가장 높고 영농법인이 94.4%, 농협이 83.6%로 나타났다"며 "하지만 유통인들의 선과장 등록은 41.6%로 절반을 밑돌고 있다"고 밝혔다.
 
박규헌 의원은 "비상품감귤을 유통하다 적발된 건수중 유통인들이 가장 많은 것을 감안하면 저조한 등록 비율이 결국 비상품감귤 유통행위를 방치하는 꼴로 이어지고 있다"고 행정의 적극적인 대처를 주문했다.
 
손유원 의원은 이날 "수입 개방 등에 대비, 밭작물 경쟁력 강화사업이 추진되고 있지만 일부 사업들의 추진 실적이 저조하다"며 "밭작물 관수시설사업은 70%, 시설원예품질개선사업 27%, 채소화훼 비가림시설 지원사업 11%, 유채생산지원사업 49%, 수출농산물 계약재배 농가 생산비 지원사업 0% 등"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수출농산물 계약재배 농가 생산비 지원사업은 사전에 농가 협의없이 추진, 추진 방식에 문제가 있다"며 "추진 실적이 저조한 일부 사업들에 대한 개선책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이창민 기자>

이창민 기자  lcm9806@para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