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8대 대선(2012)
민주통합당 지도부 총사퇴 발표18일 “정권교체와 단일화 위한 밀알 되겠다”
정성한 기자
입력 2012-11-18 (일) 16:21:20 | 승인 2012-11-18 (일) 16:24:06 | 최종수정 2012-11-21 (일) 16:16:32

 민주통합당 지도부 전원이 18일 전격 총사퇴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당 대표실에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소집, 최고위원 전원 총사퇴를 발표했다.

 이에 따라 문재인 후보는 당 대표권한 대행까지 겸임하게 됐다.

 또 박지원 원내대표의 경우, 예산심사 등 정기국회가 진행 중인 점 등을 감안해 연말 정기국회 때까지 유임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이 대표는 최고위원 총사퇴 방침에 대해 “정권교체와 단일화를 위한 하나의 밀알이 되고자 한다”며 “이명박 정부와 새누리당 정권하에서 고통받는 국민과 나라의 미래를 생각할 때, 정권교체는 너무나 절박한 역사와 시대의 명령”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들의 거취가 결코 정권교체를 위한 단일화를 회피하거나 지연하는 핑계가 되어서는 안 된다는 일념으로 이 무겁고 자랑스러운 민주통합당 당대표와 최고위원의 소임을 내려놓는다”라며 “정권교체와 새로운 미래를 향해 백의종군의 자세로 온 몸을 던져 일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와 무소속 안철수 후보에게 △올곧고 선한 마음으로 새로운 정치를 해 줄 것 △단일화 논의 즉각 재개 △고 김대중 전 대통령과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존중 등을 주문했다.

 이에 대해 문 후보는 “이해찬 대표와 지도부가 아주 어려운 결단을 해줬다”며 “승복하기 힘들었을 텐데 오로지 정권교체와 야권후보 단일화를 위해 길을 터줬다”고 말했다.  정성한 기자

정성한 기자  open.ing@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