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행정사무감사
무자격자 고용업체도 인센티브 '펑펑'19일 도의회 문화관광스포츠국 행감서 안동우 위원장 지적
무자격자 고용 적발 19개 업체에도 지원
저가관광상품도 지원...행정 정책전환 이뤄야
박미라 기자
입력 2012-11-19 (월) 16:14:23 | 승인 2012-11-19 (월) 16:16:25 | 최종수정 2012-11-19 (월) 17:42:54
   
 
  ▲ 안동우 위원장  
 

무자격자를 고용했다가 적발된 여행사, 저가관광상품에 '인센티브'가 지원되는 등 관광객 유치 인센티브 정책에 허점을 드러내고 있다. 제주관광의 고질적  병폐인 저가관광을 행정이 조장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도 높다. 

19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문화관광위원회 안동우 위원장이 제주도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직항노선 인센티브 및 내국인‧외국인 관광객 유치 인센티브로 2009년 17억5000만원, 2010년 17억6800만원, 2011년 16억8400만원, 2012년 9억9600만원 등 61억9900만원이 지원됐다.

그러나 인센티브 지원 업체에 2011~2012년 무자격 가이드 고용으로 적발됐던 19곳이 포함됐으며, 이들 업체에 무려 3억5700만원이 지원된 것으로 파악되면서 인센티브 정책에 구멍을 보이고 있다. 

안동우 위원장은 이날 문화관광스포츠국을 대상으로 한 행감에서 “2회 적발된 여행사도 2곳이며, 5회나 적발돼 사업정지를 15일씩(2회) 받은 여행사에는 2억2700만원이나 지원됐다”며 “관광객만 유치하면 위법해도 상관없냐”고 지적했다.

안 위원장은 또 “더욱이 인센티브 지원업체 중 몇몇 제주전세기 여행상품의 일정을 살펴본 결과, 무료관광지 및 쇼핑 강매, 질 낮은 음식이 다반사로, 전형적인 저가 관광”라며 “양적인 관광객 유치에만 올인하면서 제주관광의 고질적인 저가관광 행위를 행정이 조장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실제 H여행사가 중국인을 대상으로 구성한 45만원짜리 3박4일 제주상품인 경우 유료관광지는 제주민속자연사박물관, 성산일출봉, 테디베어박물관 단 3곳이 고작이며, 나머지는 용두암 신비의 도로 섭지코지 성읍민속마을 월드컵경기장 등 무료관광지와 건강보조식품 판매장, 인삼‧자수정 판매장, 면세점 2곳, 토산품점 등의 일정으로 짜여졌다.

안 위원장은 "제주가 싸구려 관광지로 낙인 찍히기 전 도의 관광정책을 질적 성장위주로 전면 전환하고, 철저를 기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도 관계자는 “인센티브 지원에 있어 일정 가격이하, 적발업체는 지원하지 않는 등 기준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박미라 기자  sophia33@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