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행정사무감사
여성가족연구원 설립 논란 확산19일 도의회 행자위 고충홍 의원 행감서 지적
내년 발전연구원 여성정책센터 별도 예산 없어
강승남 기자
입력 2012-11-19 (월) 18:05:32 | 승인 2012-11-19 (월) 18:16:10 | 최종수정 2012-11-20 (월) 09:11:03
   
 
  ▲ 고충홍 의원  
 
제주여성가족연구원 설립 필요성에 대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19일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고충홍 의원은 제주발전연구원을 상대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제주발전연구원에도 여성정책연구센터가 있는데 갑자기 제주여성가족연구원 설립을 추진하는지 이해가 안된다"며 "기존의 기관의 기능을 강화하고 전문인력을 확충, 실적을 쌓은 후 외형을 확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또한 "도민 의견을 수렴하기도 전에 예산부터 편성, 의회에 제출했다"며 "앞뒤가 바뀐 행정"이라고 꼬집었다.
 
또한 "발전연구원 내 여성정책연구센터의 내년 예산을 책정하지 않았는데 내년 예산을 책정하지 않은 것도 문제"라며 "여성가족연구원 설립이 무산될 경우는 어떻게 되는 것이냐"고 성급한 행정을 질타했다.
 
이에 대해 양영오 제주발전연구원장은 "연구원의 예산으로는 어느 센터를 특성화시키는데 한계가 있다"며 "여성정책 연구 기능에 대해서는 모두가 동의하고 있으며, 다만 추진방법에 대해서 이견이 있기 때문에 공청회를 통해 의견을 수렴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본사가 여성가족정책연구원 추진위원회 위원 16명 가운데 연락된 13명을 대상으로 설립 필요성에 대해 물은 결과 찬성과 반대가 각각 4명, 답변유보 4명, 조건부 찬성 1명 등 의견이 분분했다.<강승남 기자>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