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행정사무감사
"감사 핑계로 후속조치는 끝인가"7대자연경관 선정과정서 홍보대사, 위원 활용도 전무
1년 허송세월...브랜드 효과 극대화 방안 모색해야
박미라 기자
입력 2012-11-21 (수) 11:48:33 | 승인 2012-11-21 (수) 12:12:24 | 최종수정 2012-11-21 (수) 13:13:37

세계7대자연경관 후속조치가 감사원 감사를 이유로 이뤄지지 않으면서 1년을 허송세월, 브랜드 효과는 써보지도 못한채 잃어버리게 됐다는 지적이 나왔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문화관광위원회 이선화 의원은 21일 세계자연유산관리단을 상대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사전배포 보도자료를 통해 "세계7대자연경관 인증식은 병행하다보니 탐라대전인지, 인증식 행사인지 구분이 안되는 등 축소됐다"며 "또 대대적인 후속지원을 예고한 문화체육관광부도 논의를 중단, 감사진행 이후 어떠한 후속조치도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상징물 하나 세워놓는 것이 후속조치의 끝이냐"며 "특히 7대 자연경관 선정과정에서 맺은 각종 업무협약 58건, 홍보대사 120명, 홍보위원 534명이나 이들 사후활용 또한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 의원은 "감사원 감사 핑계를 두고 후속조치는 손 놓아 1년을 허송세월 보냈다"며 "애써 얻은 브랜드를 활용도 못하고 버려야 하는 상황인 만큼 브랜드 효과 극대화를 위해 홍보대사, 위원들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미라 기자  sophia33@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