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행정사무감사
"벤처촉진지구인가 유흥지구인가"21일 도의회 제주테크노파크 행감서 강창수 의원 지적
제주시청 일원 벤처기업 8곳 불과, 기업육성 및 평가 사후관리 부족
도 전체 54개 벤처 곳곳에 산재, 촉진지구 실효성 확보 필요
박미라 기자
입력 2012-11-21 (수) 15:28:16 | 승인 2012-11-21 (수) 15:37:54 | 최종수정 2012-11-22 (수) 09:39:28
   
 
  ▲ 제주시청 일원이 벤처기업육성촉진지구로 8년째 운영되고 있으나 정작 벤처기업은 벤처마루내 8곳에 불과한데다 호라성화 노력도 미흡, 촉진지구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 강창수 의원  
 

제주시청 일원이 벤처기업육성촉진지구로 8년째 운영되고 있으나 정작 벤처기업은 벤처마루 내 8곳이 불과한데다 활성화 노력도 미흡, 촉진지구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문화관광위원회 강창수 의원은 21일 (재)제주테크노파크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2004년 10월 벤처마루를 중심으로 제주시청 일원 1.0㎢가 벤처기업육성촉진지구로 지정돼 8년째 이르고 있으나 정작 촉진지구내 벤처기업은 8곳에 지나지 않는가 하면 벤처기업 육성 및 평가, 사후관리도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벤처기업육성촉진지구는 ‘벤처기업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에 따라 벤처기업이 밀집됐거나 밀집 가능성이 높은 지역을 대상으로 중소기업청이 지정하게 된다.

강 의원은 “벤처기업육성촉진지구 지원사업 운영요령에는 평가시스템 도입, 사후관리 강화, 사업추진체계 정립, 지역혁신네트워크 구축 등이 명시돼있다”며 “그러나 제주 촉진지구는 2007~2009년 벤처마루 건립 이후 2010년 협의회 운영 2회, 세미나 개최, 2011년도 협의회 운영 등이 전부”라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이렇다보니 제주벤처촉진지구로 지정된 제주시청 일원은 최근 몇년사이 유흥주점은 꾸준히 늘어나는 반면 벤처기업은 고작 8개로, 벤처촉진지구인지 유흥지구인지 그 의미가 퇴색되고 있다”며 "벤처마루만 건립하면 벤처촉진지구냐”고 따져 물었다.

강 의원은 “도내 벤처기업은 모두 54개가 있는데 이들 기업체는 첨단과학기술단지를 비롯해 도 전역에 산재돼 있는 등 많은 여건 변화가 있다"며 "여건변화에 맞게 촉진지구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고, 실효성이 없다면 과감히 해제를 추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선화 의원도 "도 전역을 대상으로 벤처기업에 대한 조사를 실시한 후 벤처촉진지구를 변경하든지 검토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영섭 제주TP 원장은  "벤처기업 집적률이 전국적으로 최하위인 것은 맞으며,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박미라 기자  sophia33@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