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행정사무감사
애월항 2단계 사업 논란 집중 추궁도의회 농수축·지식산업위 행정사무감사
특혜 의혹·절차 문제·주민 소통부재 등 질타
강승남 기자
입력 2012-11-21 (수) 17:54:41 | 승인 2012-11-21 (수) 17:55:05 | 최종수정 2012-11-22 (수) 09:13:19
   
 
     
 

애월항 2단계 개발사업과 관련된 논란이 제주도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도 이어졌다.

제주도의회 농수축·지식산업위원회는 21일 해양수산국을 상대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애월항 2단계 개발사업과 천연액화가스(LNG) 인수기지 접안시설·부지조성 공사 병행 추진에 따른 일감 몰아주기 의혹, 절차적 타당성 문제 등을 집중 추궁했다.

허창옥 의원은 "공기단축 등을 핑계로 기존 공사업체에 특혜를 주는 것이 아니냐는 보도가 있었는데 이는 추진과정에서 투명하지 못한 부분이 있기 때문"이라며 "도민에게 비공개적이고 밀실행정이라고 비쳐지는 상황에서 원래 계획과는 다르게 공사를 통합 시행하겠다고 하고 있기 때문에 특혜의혹이 불거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허의원은 "지난 9월 상임위원회가 현장을 방문한 이후 조치사항은 무엇이냐"며 "지금까지 대화조차 제대로 하지 않는 것은 문제"라고 질타했다.

김희현 위원장도 "300억원 규모의 공사를 수의계약을 하지 말고 도내업체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하면 지역경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도에서 주장하는 예산절감 효과도 확인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박규헌 의원은 "항만법에 의한 항만공사 시행고시가 애월항 2단계 착공 이후 이뤄졌고, 공유수면관리법상 권리를 가진 고내리 주민들의 동의도 구하지 않았다"며 "특히 의회에서 환경영향평가 동의안이 조건부로 통과되기도 전에 공사를 시작한 것은 의회를 경시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오익철 도 해양수산국장은 "아직 가스공사와 도가 업무협약을 체결하지 않은 상황에서 특혜문제를 거론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도내 1200개 건설업체가 지켜보고 있는 만큼 소관 부서에 (공개입찰방식 추진을) 전달하겠다"고 답했다.강승남 기자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