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행정사무감사
프리미엄 아웃렛 입지선정 차일피일
정책 혼선·불필요한 갈등 초래 지적
제주도의회 농수축·지식산업위원회 행정사무감사
박규헌 의원, 합리적 결과 도출 의지 주문
강승남 기자
입력 2012-11-22 (목) 17:15:35 | 승인 2012-11-22 (목) 17:42:56 | 최종수정 2012-11-22 (목) 17:39:26

제주특별자치도가 ‘제주형 프리미엄 아웃렛’ 조성을 추진하고 있지만 입지선정이 늦어지면서 도민 혼란과 불필요한 갈등을 초래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제주도의회 농수축·지식산업위원회 박규헌 의원은 22일 지식경제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도가 프리미엄 쇼핑아웃렛을 추진하고 있지만 ‘교외형’과 ‘도심형’에 대한 논쟁이 이어지고 있다”며 “지금처럼 입지결정이 늦어진다면 도민혼란은 물론 갈등이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2004년 쇼핑아웃렛 조성사업이 추진됐지만 지역상권의 강한 반발로 무산됐다. 이후 지난해 11월 우근민 지사가 추진의사를 밝히고, 올해 3월 제주시활성화구역연합상인회에서 도심형 쇼핑아웃렛 유치 등을 포함한 제주시원도심 활성화 방안을 도의회에 접수하면서 논의가 본격화됐다.

도는 이에 따라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 지난 6월 첫 회의 이후 8월14일까지 4차례에 걸쳐 논의를 진행했지만 교외형과 도심형 등 2가지 입지를 놓고 결론을 내리지 못한 상황이다.

박 의원은 “교외형과 도심형 모두 순기능과 역기능이 있는데 답보상태가 이어지면 정책혼선과 행정력 낭비, 지역주민간 갈등이 걱정된다”며 “지역 상권에 미치는 악영향을 최소화는 합리적인 결과를 도출하려는 의지가필요하다”고 주문했다.

김희현 위원장도 “설문조사를 통해 결정하는 것도 좋지만 전문가 의견을 수렴, 지역상권과의 마찰을 해소하면서 추진해야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오태문 지식경제국장은 “그동안 4차례 회의를 개최했지만 결과 도출이 쉽지 않다”며 “다음달 중 상인과 학계, 언론계, 전문가 등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 그 결과에 따라 입지가 어느 정도 결정될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