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8대 대선(2012)
안철수 대선후보 사퇴 "내려놓겠다"
노컷뉴스
입력 2012-11-23 (금) 21:00:38 | 승인 2012-11-23 (금) 21:01:23 | 최종수정 2012-11-24 (금) 09:42:18

   
 
     
 
야권 단일화 후보 룰 협상이 결렬된 가운데 무소속 안철수 후보가 23일 대선 후보직 양보를 선언했다.

안 후보는 이날 서울 공평동 캠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오늘 정권교체를 위해서 백의 종군 할 것을 선언한다"면서 "제가 후보직을 내려놓겠다"며 후보직 사퇴를 선언했다.

그는 "단일화 방식 놓고 대립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도리 아니다. 옳고 그름 떠나 새정치에 어긋나고 국민에게 더 많은 상처 드릴 뿐이다. 저는 차마 그렇게는 할 수 없다"며 "제가 대통령이 되어 새 정치 펼치는 것도 중요하지만 정치인이 국민 앞에 드린 약속 지키는 것이 그 무엇보다 소중한 가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제 단일후보는 문재인 후보이다. 그러니 단일화 과정의 모든 불협화음에 대해서 저를 꾸짖어 주시고 문 후보께는 성원 보내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비록 새정치 꿈은 잠시 미뤄지겠지만 저 안철수는 진심으로 새로운 시대, 새로운 정치를 갈망한다"며 "국민여러분께서 저를 불러주신 고마움과 뜻을 결코 잊지 않겠다. 제가 부족한 탓에 국민 변화 열망을 활짝 꽃피우지 못하고 여기서 물러나지만 제게 주어진 시대 소명 결코 잊지 않겠다. 어떤 가시밭길이라도 온몸을 던져 계속 그 길을 가겠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기자회견 중간에 감정에 복받친 듯 울먹거리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안 후보는 "국민 여러분 진심으로 존경한다. 그리고 사랑한다"며 "저를 위해 헌신해주신 자원봉사자 여러분 미안하다. 정말 고맙다"며 기자회견장을 떠났다.

노컷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