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8대 대선(2012)
안철수, 대선 후보 사퇴 기자회견 전문
노컷뉴스
입력 2012-11-23 (금) 21:12:15 | 승인 2012-11-23 (금) 21:14:27 | 최종수정 2012-11-24 (금) 09:43:00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저는 오늘 정권교체를 위해서 백의종군 할 것을 선언합니다.

단일화 방식은 누구의 유불리 떠나 새 정치와 정권교체 바라는 국민의 뜻에 부흥할 수 있어야 합니다. 그러나 문재인 후보와 저는 의견 좁히지 못했습니다.

제 마지막 중재안은 합의를 이끌지 못했습니다. 여기서 더 이상 단일화 방식을 놓고 대립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옳고 그름 떠나 새정치에 어긋나고 국민에게 더 많은 상처 드릴 뿐입니다. 저는 차마 그렇게는 할 수 없습니다. 이제 문 후보님과 저는 두 사람 중에 누군가는 양보를 해야되는 상황입니다.

저는 얼마 전 제 모든 것을 걸고 단일화를 이뤄내겠다고 말씀 드린 적이 있습니다. 제가 후보직을 내려놓겠습니다. 제가 대통령이 되어 새로운 정치를 펼치는 것도 중요하지만 정치인이 국민 앞에 드린 약속을 지키는 것이 그 무엇보다 소중한 가치라고 생각합니다.

국민 여러분, 이제 단일후보는 문재인 후보입니다. 그러니 단일화 과정의 모든 불협화음에 대해서 저를 꾸짖어 주시고 문재인 후보께는 성원을 보내주십시오.

비록 새정치의 꿈은 잠시 미뤄지겠지만 저 안철수는 진심으로 새로운 시대, 새로운 정치를 갈망합니다.

국민 여러분께서 저를 불러주신 고마움과 뜻을 결코 잊지 않겠습니다. 제가 부족한 탓에 국민 여러분의 변화에 대한 열망을 활짝 꽃 피우지 못하고 여기서 물러나지만 제게 주어진 시대와 역사의 소명 결코 잊지 않겠습니다. 그것이 어떤 가시밭길이라고 해도 온몸을 던져 계속 그 길 가겠습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진심으로 존경합니다. 그리고 사랑합니다. 그리고 지금까지 저와 함께 해주신 캠프 동료들, 직장까지 휴직하고 학교까지 쉬면서 저를 위해 헌신해주신 자원봉사자 여러분 미안합니다. 고맙습니다. 정말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
 

노컷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