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영화/비디오
김기덕 '피에타' 청룡상 최우수작품상, 조민수 여우주연상 불발 "아쉽다"대중상 휩쓴 '광해' 상복 없었다
노컷뉴스
입력 2012-12-01 (토) 13:38:28 | 승인 2012-12-01 (토) 13:44:05 | 최종수정 2012-12-01 (토) 13:43:44
   
 
     
 

제33회 청룡영화상 최우수 작품상은 김기덕 감독의 '피에타'에게 돌아갔다. 김 감독은 30일 오후 8시 50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33회 청룡영화상에서 여주인공 조민수와 함께 무대에 올라 "뜨거운 심장이 되어준 배우들과 스태프들 덕분에 이 영화가 완성될 수 있었다"며 수상 소감을 밝혔다.

 
김 감독은 "이 영화는 스태프가 25명, 제작비가 1억, 촬영일수가 10일이었다"며 "이 영화가 완성될 수 있었던 것은 뜨거운 심장이 되어준 배우들과 스태프들 덕분이다. 또 투자배급사 NEW의 김우택 대표 등의 적극적인 후원 덕분"이라고 인사했다. 이어 "돈이 중심이 아닌 사람이 중심이 된 사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조민수는 "여우주연상 지나갔을 때 작품상마저 안줄까봐 마음 졸였다"며 "임수정씨 축하해요. 근데 좀 아쉽다"며 여우주연상 불발을 아쉬워했다. 
 
이날 감독상은 '부러진 화살'의 정지영 감독이 받았다. 정 감독은 "부러진 화살을 사랑해준 관객 여러분, 지금 제 영화 '남영동1985'가 상영 중"이라고 관심을 당부했다. 
 
신인감독상은 '공모자들'의 김홍선 감독이 수상했다. 또 각본상은 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의 윤종빈 감독에게 돌아갔다. . 신인감독상은 '공모자들'의 김홍선 감독이 수상했다. '도둑들'의 최동훈 감독은 최다 관객상을 수상했다.
 
한편 대종상을 휩쓴 '광해'는 청룡상에서 최우수 작품상, 남우주연상, 남우조연상 등 10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되었으나 거의 존재감을 드러내지 못했다. 류승룡 또한 '광해'가 아닌 '내 아내의 모든 것'으로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노컷뉴스>

노컷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