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영화/비디오
최민식 임수정 청룡상 주연상, 최민식 "상생 방안 고민할 시기"임수정 예상치 못한 수상에 얼떨떨
노컷뉴스
입력 2012-12-01 (토) 13:40:57 | 승인 2012-12-01 (토) 13:44:05 | 최종수정 2012-12-01 (토) 13:43:58
   
 
     
 

'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로 화려한 부활을 알린 최민식이 남우주연상을 거머쥐었다. 최민식이 30일 오후 8시 50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33회 청룡영화상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최민식은 "한해를 마무리하는 잔치날에 상도 받고, 기분 째지는 날이지만 마음무겁기도 하다"며 최근 비상업영화들이 개봉 기회조차 갖지 못하는 영화계 현실을 꼬집었다. 
 
최민식은 "주제 넘게 한마디 한다면, 어떤 동료 감독이 자식같은 작품을 스스로 죽이는 모습을 봤다"며 "화려한 잔치가 벌어지는 지금도 동료 감독 모군은 쓴소주를 마시며 비통에 잠겨있을 것이다. 상업이건 비상업영화건 한해 마무리하는 잔칫날에 그런 동료가 없으면 좋겠다. 제도적으로 서로 상생하는 방안을 머리맞대고 고민할 시기인 것 같다"고 수상 소감을 남겼다. 
 
이날 남우주연상 후보에는 완득이의 김윤석, 부러진 화살의 안성기, 광해, 왕이된 남자의 이병헌, 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의 최민식 그리고 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의 하정우가 올랐다. 
 
여우주연상은 '내 아내의 모든 것'의 임수정에게 돌아갔다. 하지만 수상을 전혀 예상치 못했는지 깜짝 놀라며 무대에 올랐다. 그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며 "막상 상을 받으니까 기분이 좋다. 사랑하는 가족들이 많이 좋아할 것 같다"며 다소 얼떨떨한 표정으로 수상소감을 남겼다.
 
여우주연상 후보에는 러브픽션의 공효진, 화차의 김민희, 댄싱퀸의 엄정화, 내 아내의 모든 것의 임수정, 피에타의 조민수가 올랐다. <노컷뉴스>

노컷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