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8대 대선(2012)
"민생대통령 도민들이 만들어달라"박근혜 후보 11일 동문시장 방문 표심공략
"중산층 재건...민생 살아나는 100% 대한민국"
복지·경제민주화 등 국민중심 패러다임 강조
박미라·김용현 기자
입력 2012-12-11 (화) 20:32:00 | 승인 2012-12-11 (화) 20:32:00 | 최종수정 2012-12-12 (화) 09:34:14
   
 
  ▲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가 11일 오후 제주시청 유세에 앞서 동문재래시장을 방문, 상인들과 대화를 나누며 온누리상품권을 이용해 감귤 신품종인 황금향을 직접 구입하고 있다. 강승남 기자  
 

박근혜 새누리당 대통령 후보는 11일 제주에서  "민생이 살아나는 100% 대한민국으로 갈 것인지, 정쟁과 혼란의 과거로 돌아갈 것인지 도민들의 손에 달렸다"며 도민의 표심을 공략했다. 

박 후보는 이날 서귀포시·제주시를 오가는 유세를 갖고 "국민의 삶을 챙길 민생대통령을 뽑을지, 권력투쟁으로 날을 샐 이념 대통령을 뽑을지 이제 결정해야 한다"며 "정권 교체의 수준을 뛰어넘는 시대교체로 완전히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박 후보는 우선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는 대선에 승리한다면 민주당을 깨고 신당을 창당하겠다고 한다"며 "정권을 잡은 후  국민 민생부터 챙길 생각은 하지 않고 과거의 민주당을 깨고 열린우리당을 만들었듯이 참여정부와 똑같이 하려 한다"고 문 후보를 비판했다.

이어 박 후보는 "야당은 서민들의 한숨소리가 들리지 않는 것이냐"며 반문한 뒤 "(저는) 오직 민생을 챙기는 민생 대통령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박 후보는 "강력한 경제 민주화 정책으로 공정하고 투명한 나라를 만들 것"이라며 "꼼꼼한 복지정책으로 성장과 복지가 조화를 이루는 국민행복시대를 열겠다"고 약속했다.

박 후보는 현 정부와도 선을 그었다.

박 후보는 "참여정부는 이념논쟁과 권력투쟁만 하다가 민생을 파탄으로 내몰았으며 이명박 정부 역시 성장만을 최우선으로 하다가 국민의 삶을 제대로 돌보지 못했다"며 "지난 정부의 실패를 결코 반복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국정운영의 패러다임을 국민중심에 두겠다"며 "민생이 중심이 되고 국민 행복이 국정운영의 목표가 되는 새로운 대한민국이 바로 시대교체이자 지금의 과제"라고 밝혔다.

박 후보는 이날 구체적인 공약도 쏟아냈다. 

박 후보는 "새로운 시대는 중산층이 70%인 건강한 대한민국"이라며 "빚에 눌려 힘들어하는 국민을 위해 높은 이자는 낮은 이자로 바꾸고, 자활의지를 가지고 신청하는 분에게는 최대 70%까지 탕감하는 등 새출발 할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최근 이슈로 떠오른 보육비·교육비와 관련, 박 후보는 "5세까지는 국가가 보육을 책임지고, 선행학습 금지로 사교육비를 줄이겠다"며 "민주당 정권이 턱없이 폭등시킨 대학 등록금도 반으로 절감하고, 셋째자녀 등록금은 면제시키겠다"고 약속했다.

의료비 관련 공약도 제시했다. 박 후보는 "4대 중증질환인 경우 건강보험을 100% 적용해 가정경제가 파탄나는 일이 없도록 할 것"이라며 "아울러 4대 사회악을 확실하게 근절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박 후보는 "이런 일을 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깨끗하고 유능한 정부가 돼야 한다"며 "대탕평 인사로 지역과 성별, 연령을 가리지 않고 능력있는 인재들을 발탁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박 후보는 이날 서귀포시와 제주시 유세 사이에 제주동문시장을 방문, 상인들과의 만남을 갖고 갈치, 황금향 등을 직접 구입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지원유세에 나선 제주출신 원희룡 전 사무총장은 "박 후보는 약속을 함부로 안하는 대신 한번 내뱉은 말에 대해서는 어떤 상황 속에서도 지킨다"며 "한가지 공약을 하더라도 제주를 살릴 수 있고 도세가 약한 제주도가 미래를 향해 나아갈 수 있도록 확실히 실천하는 후보"라고 강조했다.

원 전 사무총장은 "도민 사이의 갈등을 치유하고 국민 모두가 하나되는 100% 대한민국을 제주에서부터 만들자"며 지지를 호소했다.  박미라·김용현 기자

박미라·김용현 기자  sophia33@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