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8대 대선(2012)
예측불허 접전..대선 열기 고조각 언론사 마지막 여론조사 발표 오차범위내 혼전 다수
2030, 수도권 투표율 관심...바로미터 제주 향방도 주목
박미라 기자
입력 2012-12-13 (목) 18:36:21 | 승인 2012-12-13 (목) 18:37:34 | 최종수정 2012-12-13 (목) 22:33:53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와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가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18대 대통령 선거는 마지막까지 결과를 점칠 수 없는 혼전이 이어질 전망이다.

13일부터 여론조사 공표 금지 기간에 돌입한 가운데 이에 앞서 각 언론사가 일제히 발표한 마지막 여론조사에서 이같은 초박빙 양상이 드러났다. 
 
각 언론사가 발표한 마지막 대선 여론조사 중 문화일보-코리아리서치(11일·±3.1%포인트) 조사에서는 박 후보 42.8%·문 후보 41.9%로 0.9%포인트 차이밖에 나지 않는다. 또 JTBC-리얼미터(12일·±2.2%포인트) 조사에서도 박 후보 48.0%·문 후보 47.5%로 지지율 격차가 0.5%포인트로 우세를 가리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외에 조사에서도 박 후보가 문 후보를 앞서고 있으나 격차가 오차범위를 넘지 않으면서 결과를 예측하기는 어렵다.
 
다만 중앙일보(11∼12일·오차범위 ±2.2%포인트) 조사에서는 박 후보 48.0%·문 후보 41.2%로 6.8%포인트 격차를, SBS-TNS(10∼12일·±1.8%포인트) 조사에서는 박 후보 48.9%·문 후보 42.1%로 6.8%포인트 격차를 보였다. 한국지방신문협회-한국갤럽(11일·±1.8%포인트) 조사에서 박 후보 46.3%·문 후보 40.3%로 6.0%포인트 앞섰다.
 
 
이렇다보니 제18대 대선은 세대·지역별 투표율에 따라 결과가 좌우될 것이라는 분석이 크다. 투표율이 낮은 20·30대가 어떻게 움직이는지와 대혼전을 보이는 수도권 투표율 등이 변수가 되고 있다. 또 40대는 이번 선거를 가를 캐스팅보트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한국판 오하이오로 불리우는 바로미터 선거구 중 하나인 제주의 민심 향방도 여전히 예측할 수 없는 상황으로, 그 결과가 주목된다.

박미라 기자  sophia33@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