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8대 대선(2012)
대선 D-4, 마지막 주말 표심잡기에 ‘총력’박근혜·문재인, 주말 수도권 표심행보...3차 TV토론회
정성한 기자
입력 2012-12-14 (금) 15:25:59 | 승인 2012-12-14 (금) 15:44:13

 제18대 대통령 선거를 앞둔 마지막 주말을 맞아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후보와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표심잡기에 막바지 총력을 기울였다.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는 14일 경남·부산·대전·서울을 순회하며 막판 세몰이에 나섰다.

 박 후보는 오후 경남 진주시 장대동 진주 중앙시장 유세에서 “어떤 흑색선전에도 굴하지 않고 정정당당하게 깨끗한 선거를 치르겠다”며 “여러분이 저를 지켜주실 것을 믿고 오로지 바른길만 가겠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대선 전 마지막 주말인 15일에는 수도권에서 총결집 유세를 통해 수도권 표심을 공략하고 16일에는 3차 TV토론 준비에 집중할 방침이다.

 깉은 날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거제·창원·부산 등 경남에서 잇달아 유세를 펼쳤다.

 문 후보는 이날 오후 창원 상남분수 광장에서 열린 유세에서 “지금 정권교체와 새 정치를 염원하는 모든 국민들이 하나로 뭉치고 있다”라며 “저는 대통령이 되면 계파는 말할 것도 없고 정당과 지역을 다 뛰어넘어 대통합 내각, 통합의 정치를 하겠다”고 주장했다.

 문 후보는 15일 서울 광화문에서 대규모 유세를 열고 16일에는 대부분의 일정을 3차 TV토론을 위한 준비에 할애할 예정이다.  정성한 기자

정성한 기자  open.ing@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