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8대 대선(2012)
이정희 대선 후보직 사퇴 "朴 재집권은 재앙" (2보)
노컷뉴스
입력 2012-12-16 (일) 14:50:26 | 승인 2012-12-16 (일) 14:51:34 | 최종수정 2012-12-16 (일) 14:50:57
   
 
     
 
이정희 통합진보당 대선후보가 선거를 사흘앞둔 16일 후보직 사퇴를 선언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2시10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진보, 민주, 개혁 세력이 힘을 모아 정권교체를 실현하라는 국민의 열망을 위해 대통령 후보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낡고 구태한 유신독재의 뿌리, 박근혜 후보의 재집권은 국민의 재앙이자 돌이킬 수 없는 역사의 퇴행이다"면서 "노동자, 농어민, 서민이 함께하는 새로운 시대, 남과 북이 화해하고 단합하는 통일의 길로 가기 위해 우리는 정권교체를 이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의 당선을 막고, 정권교체를 위해 힘을 보태겠다는 뜻이다.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지만, '정권교체'라는 말로 사실상 지지를 보냈다. 
 
그는 "오는 12월 19일 모두 투표하자"면서 "절망을 끝내겠다. 진보의 미래를 열겠다"고 투표 참여를 독려했다. 
 
이로써 이날 저녁 열리는 대선후보 TV토론은 새누리당 박근혜·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의 양자토론으로 열릴 예정이다.
 
문 후보측 박광온 대변인은 영등포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정희 후보의 사퇴는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의 열망을 무겁게 받아들인 결정으로 본다"면서 "문재인 후보와 민주통합당은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루고 새정치를 실현하고 사람이 먼저인 새정치를 열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노컷뉴스>

노컷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