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8대 대선(2012)
신공항 4·3 '비슷'…해군기지 '달라'박근혜 문재인 대선 후보 제주공약 분석
'도민 뜻 따라 확장 혹은 신규 건설' 공통
'관광허브vs공사중단' 해법 차별…표심 가를 변수
박미라 기자
입력 2012-12-16 (일) 17:53:28 | 승인 2012-12-16 (일) 17:56:46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 후보와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후보는 공식후보로 선출된 뒤 각각 2번 제주를 방문, 현안에 대한 입장과 공약을 발표하며 도민의 지지를 호소했다. 제18대 대선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그간 박 후보와 문 후보가 약속한 공약이 도민의 표심을 어떻게 움직일지 주목된다.

이번 대선 과정에서 제주도민이 가장 주목한 공약은 지역 최대 숙원사업인 제주 신공항 건설 문제와 4·3 해결, 오랜 갈등과제인 민군복합형 관광미항 등이다. 
 
그러나 두 후보 모두 제주신공항 건설, 4·3해결에 대해서는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함으로써 공약의 차별성은 두드러지지 않고 있다. 
 
다만 민군복합형 관광미항 건설 문제와 관련해서는 양 후보가 입장차가 확연히 드러나면서 표심을 가르는 변수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박 후보의 제주신공항 건설관련 공약은 '기존 제주공항 확장 혹은 신규 건설을 추진한다'는 것이다. 추진방법은 도민 의견과 전문가 의견을 바탕으로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문 후보 역시 크게 다르지 않다. '신공항 건설 또는 제주공항의 확장을 추진한다'는 전제하에 '제주도가 도민의 의견을 모으는 대로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4·3 해결에도 두 후보 모두 '4·3추념일 지정'을 공약으로 내걸고 적극적인 지원 의사를 밝히고 있다. 
 
박 후보는 지난 11일 유세에서 '4·3사건 추모기념일 지정을 포함해 제주도민의 아픔이 모두 해소될 때까지 계속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후보는 4·3국가추념일 지정을 포함해 위령제 참석, 4·3평화공원 3단계 조성사업의 조속한 마무리 등 4·3관련 공약을 구체적으로 제시했다.  
 
그러나 민군복합형 관광미항에 대해서만은 두 후보간 입장차가 확연한다. 박 후보는 관광허브로 육성하기 위해 지원을 확대하고, 민군커뮤니티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반면 문 후보는 현재 이명박 정부가 추진 중인 공사는 당초 국회의 결의한 민군복합형 기항이 아닌 만큼 일단 공사를 중단하고, 민주적 절차에 따라 사업내용을 재검토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외에도 1차 산업과 관련, 박 후보는 감귤산업을 세계적인 명품산업으로 발전시키겠다는 공약을, 문 후보는 한중FTA에서 감귤을 초민감 품목으로 선정해 협상 대상에서 제외하겠다는 약속으로 도민의 지지를 호소해왔다. 박미라 기자

박미라 기자  sophia33@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