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8대 대선(2012)
여·야, ‘국정원 대선 개입 의혹’ 놓고 ‘충돌’새누리, ‘페스카마호’ 변호 거론 “인권의식’에 심각한 오류 있어”
민주, 노골적 선거개입 주장 “민중의 지팡이가 아니라, 박근혜의 지팡이”
정성한 기자
입력 2012-12-17 (월) 16:23:10 | 승인 2012-12-17 (월) 16:38:35 | 최종수정 2012-12-17 (월) 16:24:37

 ‘국가정보원 대선 개입 의혹’에 대한 국정원 여직원 경찰 수사 결과 발표를 놓고 여·야는 17일 수위 높은 공세를 펼치며 충돌했다.

 새누리당 중앙선대위 박재갑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11명 살인의 추억, ‘페스카마호’ 변호했던 문재인 후보는 아직도 ‘살인범이 먼저’인가”라며 “11명이나 무참히 살해된 사건의 살인범은 가해자를 동포로써 따뜻하게 품고, 대한민국의 건강한 여성은 ‘피해자’에서 ‘피의자’로 억지 둔갑시켜 야멸차게 인권을 유린하는가”라고 지적했다.

 박 부대변인은 “우리가 심각하게 주목하는 것은 문 후보의 인권에 대한 의식이다”라며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되겠다는 분이 가해자는 동포로써 품고, 피해자는 국민이니 인권유린하겠다는 이런 논리가 정말 맞나”라고 비판했다.

 특히 “민주통합당과 문 후보는 국가최고 정보기관을 선거에 개입시켜 영향을 미치려던 시도가 얼마나 큰 국민적 저항에 부딪힐 것인지 가슴깊이 깨닫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반면 민주통합당 문재인캠프 허영일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민생치안수사에는 고질적인 늑장과 안일한 대처로 국민의 지탄을 받아오던 경찰이, 일주일 걸린다던 국정원 직원 불법선거운동 혐의에 대해서는 이렇게 전광석화와 같이 수사결과를 발표한 것에 대해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모르겠다”고 질타했다.

 허 부대변인은 “경찰이 어쩌다가 민중의 지팡이가 아니라, 박근혜 후보의 지팡이가 되었는가”라며 “국정원과 경찰이 선거에 노골적으로 개입하는 것은 유신독재, 전두환 군사독재시절에나 있는 일”이라고 비난했다.

 같은 날 민주통합당 박용진 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경찰이 사회부기자에 취조 당하고 있다”며 “경찰의 조간 1면용 11시 긴급발표를 고스란히 받아서 오늘아침 국민에게 알리고, 낮에는 사회부 기자들의 질문에 쫓겨서 진실을 토로하는 대한민국 경찰에 대해서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정성한 기자

정성한 기자  open.ing@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