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8대 대선(2012)
17시 이후 누가 이겼을까…'숨은 표심' 주목출구조사에 반영되지 않은 민심의 향배는 어디?
노컷뉴스
입력 2012-12-19 (수) 20:07:15 | 승인 2012-12-19 (수) 20:08:25 | 최종수정 2012-12-19 (수) 20:07:48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와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가 오차범위내 초박빙 접전중인 것으로 출구조사 결과 나타나면서, 숨은 변수들의 향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출구조사 마감 이후인 17시 이후의 표심 △부재자투표 및 재외국민투표 결과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는 것.
 
KBS·MBC·SBS 등 지상파 방송 3사가 공동으로 실시해 19일 오후 6시 발표한 출구조사에서 박근혜 후보는 50.1%, 문재인 후보는 48.9%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반면 YTN 예측조사에서는 문재인 후보가 49.7~53.5%로, 46.1~49.9%인 박근혜 후보에 앞서는 것으로 예측됐다.
 
또 오마이뉴스와 리서치뷰의 예측조사에서는 문재인 후보가 50.4%, 박근혜 후보가 48.0%를 기록해 방송 출구조사와는 사뭇 다른 결과를 나타냈다.
 
박 후보가 앞선 것으로 나온 방송3사 출구조사에서도 두 후보의 격차는 불과 1.2%포인트. 
 
이번 출구조사가 신뢰도 95%에 오차범위 ±0.8%포인트인 걸 감안하면, 마지막까지 뚜껑을 열어봐야 실제 결과를 알 수 있다는 얘기다.
 
따라서 1% 안팎의 미묘한 변수도 당락 여부를 근본적으로 뒤엎을 수 있어, 두 후보측도 끝까지 안심하지 못한 채 손에 땀을 쥐며 개표 결과를 지켜보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출구조사가 오후 5시에 마감된 걸 감안하면, 오후 5시 이후의 표심이 어느 후보에게 흘러갔는지도 관심사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집계에 따르면, 17시 이후 투표한 유권자는 전국에 231만여 표나 된다. 잠정 집계된 최종 투표율이 75.8%이므로 지지율 1%는 대략 30만명에 해당한다.
 
따라서 출구조사에 반영되지 않은 17시 이후 투표 수만도 7~8%를 좌우한다는 얘기가 된다.
 
여기에 100만 표를 넘는 부재자투표와 15만여 표인 재외국민투표를 합치면 3~4%를 오가는 변수가 출구조사에는 전혀 반영되지 않은 셈이다.
 
따라서 이날 당선자의 최종 윤곽은 자정을 훌쩍 넘어, 20일 새벽까지 가봐야 알게 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 2010년 6·2지방선거에서 새벽 4시 지나서야 윤곽을 드러냈던 '오세훈-한명숙' 개표전의 재연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노컷뉴스>

노컷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