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8대 대선(2012)
문재인 "뜻 받들지 못해 죄송"
뉴시스
입력 2012-12-20 (목) 00:06:09 | 승인 2012-12-20 (목) 00:07:37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19일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의 제18대 대통령 당선이 확실시되자 "그동안 감사했습니다. 뜻을 받들지 못해서 죄송합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남색 코트 차림의 문 후보는 이날 오후 11시13분께 서울종로구 구기동 자택을 나선 뒤 마중나온 지지자들과 악수를 나누며 이같이 말했다. 
 
문 후보는 "그래도 희망을 봤잖느냐"며 지지자들을 위로했다. 현장에 모인 취재진들에게는 "선대위에서 입장을 밝힐 테니 추운데 여기 계시지 말라"고 말했다.
 
지지자들은 문 후보를 향해 "힘내세요" "뒤집을 수 있습니다"라고 외쳤다. 몇몇 20대 여성들은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한 40대 남성이 오열하며 엎드리자 문 후보는 그를 일으켜 세우며 "이러시면 안 된다"라고 했다.
 
문 후보와 함께 집을 나선 아내 김정숙 여사는 기자들을 향해 "추운데 오래 기다리게 해서 죄송하다"며 웃음을 보였다. 하지만 "억울하다"고 외치는 70대 할머니를 보며 이내 침울한 표정을 지었다.
 
문 후보는 곧바로 서울 영등포 당사로 이동해 선대위 관계자들을 격려한 뒤, 당사 3층 기자실에서 입장을 발표할 계획이다.  <뉴시스>

뉴시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