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8대 대선(2012)
박근혜의 사람들 누가 있나정계·연예·언론 초호화 인맥‥재계는 빈약
아버지 박대통령 인맥에 지연·혼맥 다양
은지원 조카, 정은아 아나운서와도 관계
뉴시스
입력 2012-12-20 (목) 00:50:33 | 승인 2012-12-20 (목) 00:51:27 | 최종수정 2012-12-20 (목) 00:50:57
박근혜 18대 대통령 당선자는 정계와 학계, 연예계, 지연 등 초호화 인맥을 자랑한다. 주변에 인물을 키우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미혼인 자신과 상관없이 맺어진 친인척 혼맥까지 뻗어 있어 경선 당시에도 여느 대선 주자와 차별화됐다. 재계 쪽은 상대적으로 빈약한 편이다.
 
박 당선자의 아버지인 박정희 전 대통령 대에서부터 이어진 혼맥이 특히 눈길을 끈다. 박 전 대통령이 첫째 부인 고 김호남씨와 사이에서 얻은 외동딸 박재옥씨의 남편 한병기씨는 제8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캐나다 대사, UN대사 등을 거쳤으며 1998년에 대통령 자문기구인 방송개혁위원회 위원을 지냈다. 설악산 권금성 케이블카 사업권을 갖고 있는 ㈜설악관광을 소유하고 있다. 
 
박 당선자의 부친인 박 전 대통령의 셋째형 박상희씨가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장인이고 김 전 총리의 동서가 벽산그룹 창업주 김인득씨의 차남 김희용씨다.
박 당선자의 이모부 고 조태호씨는 서울MBC와 부산MBC 이사, 정수장학회 이사를 한 인물이다. 박 전 대통령의 조카인 박재홍씨는 11~14대 국회의원을 지내고 옛 포항제철 납품업체인 동양철관을 경영한 바 있다. 
 
특히 유명한 것이 가수 은지원씨와의 관계다. 은씨의 할머니가 박 전 대통령의 큰누나이자 박 당선자의 큰 고모인 박귀희씨다. 은지원의 부친 은희만씨는 박정희 대통령 당시 청와대 경호실에서 근무했으며 은퇴 이후 서울 중구 장충동에서 사파리클럽을 운영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장덕진·윤석민 전 의원은 박 당선자의 사촌형부다. 
 
홍세표 전 외환은행장이 박 당선자와 이종사촌지간이고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고 박태준 포스코 명예회장, 허동수 GS칼텍스 회장 등도 박 후보와 혼맥으로 맺어져 있다.
 
박 당선자의 이종사촌인 홍소자씨 남편이 한승수 전 총리고, 김세연 새누리당 의원이 이들의 사위다. 김 의원의 삼촌인 김형수 전 한국맥도날드 대표의 장인이 고 박태준 회장이고, 박 회장의 며느리 정지윤씨가 정몽구 회장 아들인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의 부인 정지선(정도원 삼표 회장 장녀)씨 언니다.
 
박 후보의 친사촌인 박설자씨는 벽산그룹 김인득 창업주의 둘째 아들 김희용 동양물산 회장과 결혼했다. 김희용 회장의 형인 김희철 벽산그룹 회장은 허동수 GS칼텍스 회장의 누나 허영자씨와 결혼해 허 회장과 박 당선자는 먼 사돈 관계다.
 
고 육영수 여사의 여동생 육예수씨의 남편 고 조태호씨는 서울MBC와 부산MBC 이사, 부산일보 회장 등을 지냈다. 1965~1971년까지 정수장학회 이사를 지했으며 1980~1988년 사망 전까지 정수장학회 이사장을 지냈다. 
 
재계 인맥은 상대적으로 빈약하다. 정치자금으로 인한 오해를 받지 않기 위해 거리를 둬 왔기 때문이다.
 
박 당선자와 관련 있는 인사로는 삼성 출신의 현명관 전 전경련 부회장, 18대 의원이었던 김호연 전 빙그레 회장, 새누리당 재정위원장인 박상희 전 중소기업중앙회장, 대한상공회의소 부회장 출신인 주영순 비례 의원, ㈔IT여성기업인협회장 출신인 강은희 비례의원 등이 꼽힌다. 고 박태준 전 포스코 회장은 박정희 국가재건최고회의 의장의 비서실장을 했던 인연이 있어 평생을 함께 했다.
 
학계에는 78명으로 구성된 국가미래연구원과 모교인 서강대 쪽이 주류다. 박 당선자의 대권 수업을 맡았던 '5인 스터디 모임'에 김광두 미래연구원 원장과 김영세 연세대 교수, 신세돈 숙명여대 교수, 최외출 영남대 교수가 있다. 이들은 미래연구원 소속이다.
이밖에 복지 재정 분야의 옥동석 인천대 교수, 김진현 서울대 교수, 임병인 충북대 교수가 있고, 산업 경영 쪽의 고승의 숙명여대 교수, 박상기 숭실대 교수, 서정해 경북대 교수, 부동산 분야의 김정훈 영남대 교수, 서승환 연세대 교수 등이 있다.
 
이른바 '서강학파'로 불리는 이들로는 김광두 서강대 명예교수, 김인기 중앙대 명예교수(전 한국은행 금통위원), 홍기택 중앙대 교수, 전준수 서강대 교수 등이 있다. 
 
서강대 동문으로는 이덕훈 전 우리은행장(전 금통위원), 이상돈 전 외환은행 부행장이 있다. 김종인 위원장 역시 1973~1985년 서강대 경제학과 교수를 지냈다. 박정희 대통령 당시 부총리를 지낸 남덕우 선진화 포럼 이사장도 서강학파다. 남 이사장은 박근혜 후원회장을 맡기도 했다. 
 
문화계에는 박명성 신시컴퍼니 대표가 있다. 경선때 선대위 문화특보로 활약한 박 대표는 문화계 마당발로 정평이 나 있다. 4·11 총선 때는 공천위원으로도 활동했다. 체육계의 이에리사 의원, 전 한국문화예술회관 연합회장 김장실 의원, 김종학 프로덕션 대표이사를 지낸 박창식 의원 등도 지원했다.
 
언론계의 경우 매우 탄탄한 편이다. 서울신문 논설위원 출신인 박대출 의원, 중앙일보 정치부장 출신인 이상일 의원, SBS 출신 홍지만 의원 등이 있다. SBS 출신 허원제 전 의원, 서울신문 출신 전광삼 새누리당 수석부대변인 등도 핵심 멤버다.
 
또 하나 중요한 인맥이 정수장학회다. 박 당선자의 외곽 조직으로 분류된 정수장학회는 박 후보와 밀접하게 엮여있다. 1962년 설립된 정수장학회는 장학금을 받고 있는 대학생들의 모임인 '청오회'와 졸업생들의 모임인 '상청회'가 있다. 청오회 회원이 학교를 졸업하면 자연스럽게 '상청회' 회원이 된다. 
 
대략 4만여 명인 정수장학생 출신 인사 중 정계 인물로는 한나라당 김기춘˙현경대·김기도·강성구 전 의원과 새누리당 김재경 의원, 통합민주당 손봉숙·채수찬·홍창선 전 의원, 민주통합당 오제세 의원, 자유선진당 박선영 전 의원 등이 있다.
 
이중 김기춘·현경대 전 의원은 상청회장 출신으로 상청회의 양대 축이자 이번 대선에서 박 당선자의 원로 자문 그룹에서 활동했다. 법무부장관을 지낸 김기춘 전 의원은 박정희 정권 당시 중앙정보부 파견 검사를 지냈으며, 유신헌법 초안 작성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여의도 연구소장을 거쳐 2007년 대선 경선 때 박 후보 캠프의 법률지원단장을 맡았다. 
 
정수장학회 1기인 현경대 전 의원은 박 당선자 지지 조직인 '한강포럼'을 주도하며 제일 먼저 정계에 입문했다. 2007년 대선 경선에서 박 후보 캠프 제주위원장으로 활동했다.
 
법조계에는 신승남 전 검찰총장, 주선회 전 헌법재판관, 허만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와 성영훈 전 대검찰청 공판송무부장 등이 있다. 
 
관료계에는 서석준 전 경제부총리, 안병영 전 교육부총리, 임상규 전 농림부 장관 등이 있다. 지난 1983년 아웅산 사태로 숨진 서석준 전 경제부총리는 상청회 첫 장관으로 알려져 있다. 체육계와 방송계에는 신문선 축구 해설가, 양상문 전 프로 야구 롯데 자이언츠 감독, 정은아 아나운서 등이 있다.
 
특히 학계에는 상청회 회원 중 400여명이 전국 각 대학에서 교수로 활동하고 있다. 이들 교수들 가운데 몇몇은 청오회 회원들을 지도·감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원내 인사들 중 경제 브레인은 대우경제연구소와 한국개발연구원(KDI), 위스콘신대 출신이 주류다. 이한구 원내대표와 안종범, 강석훈, 정희수 의원은 대우경제연구소 출신이다. KDI 출신은 유승민, 이종훈, 이만우 의원과 이혜훈 최고위원 등이 있다. 
 
또 하나 박 후보의 최측근 경제 브레인 3인방으로 통하는 최경환, 안종범, 강석훈 의원과 유승민 의원은 미국 위스콘신대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받은 '위스콘신학파'로도 분류된다. <뉴시스>

뉴시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