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8대 대선(2012)
'박근혜 시대'의 과제
뉴시스
입력 2012-12-20 (목) 01:49:48 | 승인 2012-12-20 (목) 01:50:20

높은 투표율 속 유례없는 세대간 대결, 진보-보수의 전면전 끝에 '박근혜 시대'가 열렸다.

승리의 기쁨도 잠시, 새누리당 박근혜 당선인이 풀어야 할 과제가 산적해 있다. 
 
일단 '이명박 시대'를 뛰어넘어야 한다. 민주주의를 후퇴시켰다는 지적을 받는 이명박 정부는 정당정치를 무력화시켜 안철수 현상을 불러일으키고 경제양극화도 심화시켰다는 비판도 함께 받아왔다. 
 
이번 대선 승리로 정치적으로는 보수정권을 연장시킨 셈이지만, 박 당선인은 일찌감치 '민생대통령'을 강조하면서 이명박 정부와 선을 그어왔다. '시대교체'를 강조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대표적인 것이 경제민주화를 주요 국정 목표로 삼은 것이다. 비정규직이 800만명을 넘어서고 자영업자 가운데 57%가 월 소득 100만원 이하인 시대에 박 후보는 '민생대통령'을 강조하면서 기존 보수정당에서 기대할 수 없었던 정책들을 쏟아냈다. 
 
이 정부에서 악화돼 최근 북한의 로켓 발사까지 이어진 남북관계를 어떻게 풀어낼 것인가도 어려운 숙제다. 박 후보는 이와 관련해 강한 억지력과 신뢰 프로세스라는 투트랙을 강조하고 있다. 
 
안철수 현상이 방증하는 정당정치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치쇄신에도 박차를 가해야 한다. 국민들이 만족할 만한 기득권 포기와 부정부패 해소 방안 마련이 박 당선인의 당면 과제다. 
 
투표결과에서 나타난 세대와 지역 간 갈등을 해소하는 것도 만만치 않은 과제다. 박 당선인은 과반을 넘긴 득표율을 기록했지만, 그에 조금 못 미치는 절반의 국민을 끌어안아야 하는 책무도 함께 지게 된 것이다.
 
박 당선인 승리의 상당 부분은 전통 지지기반인 대구 경북 지역의 몰표에 기대고 있다. 호남에서 두 자릿수 지지율을 기록했지만 의미 있는 숫자는 아니었다. 2030 젊은 세대와의 거리감, 5060 세대의 절대적 지지 등 세대 간 차이도 극명하게 드러났다. 
 
이와 관련해 박 당선인은 19일 당선이 확실시된 뒤 서울 광화문에서 "민생, 약속, 대통합의 대통령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이상일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박 당선인이 "공동체를 갈등과 대립이 아닌 통합과 화합의 길로 이끌겠다"고 말했다.<뉴시스>

뉴시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