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8대 대선(2012)
박근혜, “화해와 대탕평으로 분열·갈등 고리 끊겠다”20일 당선인사 기자회견서 국정구상 내비쳐
정성한 기자
입력 2012-12-20 (목) 17:23:10 | 승인 2012-12-20 (목) 17:29:16 | 최종수정 2012-12-20 (목) 17:24:54

 박근혜 18대 대통령 당선인은 20일 “최초의 여성 대통령으로서 새로운 변화와 개혁을 국민 여러분과 함께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박 당선인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민 한 분 한 분이 새로운 꿈을 그리고 그 꿈을 이룰 수 있는 나라, 국민과 함게 국민 행복 시대를 열어 나가겠다”며 이 같이 다짐했다.

 박 당선인은 “제가 18대 대통령 당선자로 이 영광스런 자리에 서게 된 것은 오로지 국민 여러분의 성원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며 “나라를 위기에서 구하고자 하는 국민 여러분의 마음과 힘, 그 애국의 정신이 우리 국민과 후손들 마음에 깊이 새겨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박 당선인은 “앞으로의 국정운영에서 국민을 위한 마음을 늘 되새기겠다”며 “저에 대한 찬반을 떠나 국민 여러분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과거 반세기 동안 극한 분열과 갈등을 빚어 왔던 역사의 고리를 화해와 대탕평책으로 끊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당선인은 “모든 지역과 성별과 세대의 사람들을 골고루 등용해 대한민국의 숨은 능력을 최대한 올려서 국민 한 분 한 분의 행복과 100% 대한민국을 만드는 것이 저의 꿈이자 소망”이라고 ‘대통합’을 언급했다.

 박 당선인은 “다시 한 번 ‘잘 살아보세’의 신화를 만들어 국민 모두가 먹고 사는 것 걱정하지 않고 청년들이 즐겁게 출근하는 모습을 볼 수 있는 나라를 만들겠다”며 “우리 사회에서 소회되는 분 없이 경제성장의 과실을 함께 나눌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선거는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가 급변하는 가운데 치러졌다. 국민 여러분께서 제게 주신 소명은 바로 이런 위기를 슬기롭게 헤쳐 나가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튼튼한 안보와 신뢰외교를 통해 새로운 한반도 시대를 열겠다는 국민 여러분과의 약속 꼭 지키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 후보는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에게 “대한민국 발전을 위한 비전을 가지고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신 문 후보님과 지지자 여러분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위로했다.  정성한 기자

정성한 기자  open.ing@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