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세미나
"문화공간 활성화 처방 '예술교육'"김태관 연구원 음협도지회 주최 세미나서
고혜아 기자
입력 2012-12-31 (월) 09:18:42 | 승인 2012-12-31 (월) 09:18:52

제주지역 공공 문화공간 활성화를 위한 방안으로 교육프로그램 통한 문화예술인구의 저변확대, 시설확충을 통한 복합문화공간으로의 전환 등이 주문됐다.

한국음악협회 제주특별자치도지회(회장 윤정택) 주최로 지난 28일 라마다프라자 호텔에서 열린 '제주음악분야 활성화를 위한 정책 세미나'에서 김태관 제주테크노파크 선임연구원은 '제주도내 공연활동과 극장 운영을 중심으로' 주제발표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김 연구원은 "공공문화공간 활성화를 위해서는 전문가를 활용한 극장 운영 방식의 변화가 필요하다"며 "관료체제와 민간부문의 장점을 접목, 경영적 측면을 활성화하는 운영방식을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관신청 시스템 등의 디지털화, 통역·수화 가능자 배치 등 서비스 수준을 높여야 할 것"이라며 "후원회 시스템 및 기업메세나 프로그램을 활성화하는 등 다양한 재원확보 프로그램을 개발, 재정자립도를 높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연구원은 특히 "프로그램 다변화를 통해 기획공연을 정착시키고, 문화예술 교육프로그램 개발로 문화예술인구의 저변을 확대해야 한다"며 이를 위한 공연장의 중장기 발전계획 수립 추진도 함께 주문했다.

또한 "각종 시설의 확충을 통해 전문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복합문화공간으로의 역할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고혜아 기자.

고혜아 기자  kha49@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