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ek&팡          기획특집          청소년·도민기자마당         핫뉴스         We♡

편집: 7.28 월 19:17 정치 | 경제 | 사회/복지 | 교육 | 문화생활 | 지역뉴스 | 레져/스포츠 | 사설/칼럼 | 포토뉴스 | 4.3 | 특집호 | 백록기
PDF | 지면스크랩 | 전체기사 | 기사제보
> 뉴스 > 사설/칼럼 > 날줄씨줄
     
[날줄씨줄]지슬-끝나지 않은 세월Ⅱ
고 미 경제부장
  등록 : 2013년 02월 03일 (일) 19:49:27
최종수정 : 2013년 02월 03일 (일) 19:49:32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지난해 4월로 기억된다. 한 겨울 크랭크인 이후 제작비 등의 문제로 고전을 이어가던 오 멸 감독과 만났다. 그 때 까지 '꿀꿀꿀'이란 가제로 불렸던 영화에 오 감독은 "'지슬'로 제목을 바꿀 생각"이라고 운을 뗐다. 집에 두고 온 돼지를 걱정하던 순박한 섬 사람들의 시선을 결국은 모두가 피해자가 되고 만 운명적 사건의 참상을 담백하게 그려내겠다는 의지의 발로였다. 먹을 것이 여의치 않았던 상황에 '지슬', 굳이 표준어로 고쳐 써 감자는 삶을 잇게 하는 수단이기도 하지만 고스란히 섬 땅을 상징한다. 섬 땅 사람들의 아팠던 과거와 감춰졌던 진실을 캐내고 오늘과 미래를 연결하는 새로운 싹을 틔우고 모든 것이 한 주먹 '지슬'에 담았다. 사실 제주에서의 시사회에서 반응은 크게 엇갈렸다. 어떤 이는 묵직하게 가슴을 짓누르는 무언가로 자리를 뜰 수 없었다는 감흥을 전했는가 하면 혹자는 제주의 아픈 상처를 너무 심미적으로 그려낸 것 같다며 고개를 저었다.

현지시간으로 지난달 26일 영화 '지슬'은 전세계 독립영화계에서 정평난 미국 선댄스영화제에서 심사위원 대상을 받았다. "4·3 당시 이유도 모른 채 세상을 떠난 이들을 위한 제사를 지내는 심정으로 작품을 만들었다"던 오 감독의 진정성이 인정을 받는 순간이었다. "수상의 영광을 제주도민과 나누고 싶다"는 말을 기화로 여기저기 변화가 시작됐다. 제작당시 별다른 관심을 주지 않았던 제주특별자치도가 움직이고, 몇 차례 논란 끝에 속앓이로 남았던 독립영화전용관에 대한 목소리도 다시 고개를 들었다.

하지만 하나 간과하고 있는 것은 아쉽다. 오 감독이 말했듯 제주 안의 비극으로 치부되던 '4·3'을 미국에 알리는 계기가 됐다. '지슬'수상과 함께 상영에 대한 소식이 전해지며 일각에서는 해묵은 색깔 논란도 시작됐다. 모처럼 '4·3'을 섬 밖은 물론이고 바다 건너와 공유할 수 있는 기회이자 다음 세대로 전할 방법 중 하나를 찾은 셈이지만 어찌된 셈인지 그에 대한 논의는 여전히 미뤄진 채다. 지슬의 제주 개봉일은 3월 1일이다. 의도했건 그렇지 않았건 1947년 그날 관덕정에서의 일이 '4·3'이라는 운명적 사건의 도화선이 됐다. 우리가 '지슬'을 통해 봐야 할 것은 영화 하나가 아니다.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제민일보(http://www.je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 비방, 허위사실,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행정체제개편 원점서 재논의 해야"
백록기 새 역사 주인공 누가 되나
제주 FC U-18 백록기 결승 진출
서귀포고 결승 문턱 무릎…금호고 3번...
이지훈 시장 사퇴요구 시민사회단체 확...
구름관중 연출
뜬금없는 출석 요구
낚시통제구역 지정 근거 마련
행정시 추경예산 편성 주먹구구
권익위 "휴가철 등기·택배반송 사칭 ...

  제민일보소개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고충처리인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우)695-904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애월읍 평화로 2700, 2층(광령리, 천마 광령사옥) 제민일보사 | 문의메일
대표전화 (064) 741-3111 | 기사제보 (064) 741-3233 | 팩 스(064) 741-3117 | 광고문의 (064) 741-3121
Copyright   by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제휴링크사

노컷뉴스
쿠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