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환경
"'제주 힐링 인 라이프' 개발사업 경관 훼손 우려"제주환경운동연합 보도자료 통해 이 같이 주장
윤주형 기자
입력 2013-03-12 (화) 14:53:37 | 승인 2013-03-12 (화) 15:01:03
제주환경운동연합은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제주 힐링 인 라이프' 개발 사업은 중산간 고지대 경관을 훼손할 우려가 크다"라고 주장했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전문휴양업을 목적으로 제주시 오등동에 추진하고 있는 제주 힐링 인 라이프 개발 사업부지는 해발고도 520~580m의 고지대"라며 "이곳은 그동안 논란이 됐던 백통신원 개발사업과 롯데관광단지 개발사업 부지보다 높은 곳"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지역에는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두견이'와 천연기념물 및 멸종위기종인 '팔색조', 멸종위기종인 '긴꼬리딱새'가 번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라며 "이번에 또 다시 논란이 될 '제주 힐링 인 라이프 개발사업'을 제주도가 어떻게 결정하는가에 따라 제주도의 환경정책에 대한 평가가 갈리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윤주형 기자 yjh153@jemin.com

윤주형 기자  21jemin@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주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