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장애인/복지
업무과중…사회복지 공무원은 "괴로워"행정시 인력부족...읍면동 1명 근무지 17곳
정부 292개 업무이관 인력 충원 미비
김용현 기자
입력 2013-03-28 (목) 11:23:14 | 승인 2013-03-28 (목) 11:49:12 | 최종수정 2013-03-28 (목) 11:38:10

최근 타지역 사회복지직 공무원이 과중한 업무부담 등의 이유로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제주시와 서귀포시의 사회복지직(복지업무포함) 공무원들의 업무 스트레스가 과다한 것으로 파악되는 등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행정시에 따르면 제주시 사회복지직 전체 정원은 98명이지만 현재 근무자는 본청 30명과 읍·면·동 52명 등 82명에 불과하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읍·면·동 단위 행정구역을 사회복지직 1명이 전담하는 지역만 10곳에 이르고, 2명만 배치된 곳도 5곳으로 확인됐다.

서귀포시 역시 사회복지직 공무원은 56명(본청 28명과 읍·면·동 28명)이 현재 지역 복지업무를 총괄하고 있는 가운데 읍·면·동을 기준으로 사회복지직이 1명만 배치된 지역이 7곳, 2명 배치는 8곳 등 과다한 업무 부담과 열악한 근무 상황을 반영했다.

이는 사회복지 관련 업무가 계속해 확대되고 있는데 반해 인원충원이 이뤄지지 않는 등 수급 불균형 때문으로 풀이되고 있다.

분야 특성상 전체 사회복지직 공무원 중 75%가 여성이다. 출산율 제고와 모성 보호를 위해 당연히 보장돼야 할 출산휴가나 육아휴직이 이들 여성 사회복지직 공무원에게는 스트레스가 되고 있는것이 현실이다.

실제 매년 5~6명 의 사회복지직 공무원이 출산 육아휴직을 신청하지만 휴직에 따른 충원이 이뤄지지 않으면서 타 직원의 업무가 가중되는 등 축하받지 못하는 불편한 상황도 적잖은실정이다.

복지직공무원 1명이 과다한 업무를 떠안으면서 출장·교육·업무연찬의 기회를 얻지 못하는 것은 물론 휴가와 연가도 제대로 챙기지 못하고 있다. 여기에 최근 13개 정부부처 292개 업무까지
이관되면서 야근까지 불사하는 등 업무스트레스는 더욱 가중되고 있다.

여기에 복지민원인 가운데 상당수가 알코올중독자나 정신질환자, 전과자 등 고위험자군으로 상담과 업무 처리 과정에서 온갖 욕설과 협박, 폭력에 노출돼 있다.

한편 김재봉 시장은 촤근 사회복지직 공무원과 간담회를 갖고 읍·면·동 1인 복지직 근무체제를 개선할 수 있도록 업무분장을 조정하고, 휴직자 복직시 사회복지분야 우선 배치하는 등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용현 기자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