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경마
황태선 선수·고영덕 감독 선두 질주제주경마 1분기 성적 분석
김용섭·전현준 선수 추격
김대생 기자
입력 2013-04-05 (금) 17:59:11 | 승인 2013-04-05 (금) 18:00:15 | 최종수정 2013-04-05 (금) 17:59:46
   
 
  ▲ 고영덕 감독  
 
   
 
  ▲ 황태선 선수  
 
제주경마장 황태선 선수(27·13팀)와 고영덕 감독(43·13팀)이 올해 1분기 분야별 선두를 질주했다.
 
KRA한국마사회 제주지역본부(본부장 이수길)는 2013년 1분기 제주경마 성적을 분석한 결과 황태선 선수와 고영덕 감독이 쾌조의 스타트를 펼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지난 1월 11일 금요경마를 시작으로 3월 30일까지의 총 경마일 22일간의 성적을 분석한 결과 선수 부문에서는 황태선 선수가 총 82회 경주에 출전해 1위 18회, 2위 10회를 기록하며 승률 21.95%, 복승률 34.15%로 당당히 1위에 올랐다.
 
뒤를 이어 제주경마공원 백전노장 김용섭 선수(45·2팀)가 총 101회 경주에 출전해 1위 17회, 2위 4회를 기록해 승률 16.35%, 복승률 20.19%로 노장의 투혼을 발휘하고 있다. 또 3위에는 전현준 선수(25·4팀)가 총 131회 경주에 출전해 1위 17회, 2위 21회(승률 12.69%, 복승률 28.36%)를 기록했다. 
 
감독 부문에서는 고영덕 감독이 총 113회 경주에 소속팀의 말이 출전, 1위 25회,와 2위 13회를 기록하며 승률 22.12%, 복승률 33.63%로 선두에 올랐다. 2위는 김영래 감독(46·16팀)이 총 96회 출전, 1위 18회와 2위 11회를 기록했으며 3위에 심도연 감독(45·4팀)이 총 109회 출전,1위 15회와 2위 13회를 기록했다. 김대생 기자

김대생 기자  bin0822@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