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종교
천주교주교회의 엠마오성당 건축금악리 천주교 순례지 명소화 여건 조성 기대
김석주 기자
입력 2013-04-17 (수) 12:43:17 | 승인 2013-04-17 (수) 16:14:44 | 최종수정 2013-04-17 (수) 16:11:51

 

   
 
  ▲ 엠마오성당 조감도  
 
제주시 한림읍 금악리에 한국 천주교주교회의 및 신자들의 교육시설인 엠마오성당이 들어설 예정이어서 금악리가 새로운 천주교 순례지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는 블랙스톤 골프장 북측 정물알오름 앞 한창로 변인 제주시 한림읍 금악리 105-4번지 외 1필지(9989㎡)에 7동의 철근콘크리트 구조의 건축물로 지상2층 연면적 2714㎡ 규모의 엠마오성당 신축을 추진중이다.
 
엠마오성당이 완공되면 앞으로 국내 주교(35명)들의 연간 정례회의 장소 및 신부 및 천주교 신자들의 교육 및 회의 장소로 활용될 예정이다.
 
특히 기존에 시설되어 있는 금악리 이시돌목장을 비롯해 성 이시돌 병원, 수녀원, 양로원 등의 천주교시설과 연계돼 금악리가 또다른 천주교 순례지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편 엠마오성당은 현재 한국 천주교주교회의 의장인 강우일 주교가 제주지역으로 유치했다. 김석주 기자

 

김석주 기자  sjview68@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석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