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설/칼럼 시론 담론
[시론 담론]4·24 재보선 이후 정국은이용길 농협대학교 경영학과 겸임교수·논설위원
제민일보
입력 2013-04-28 (일) 19:36:55 | 승인 2013-04-28 (일) 19:36:55 | 최종수정 2013-04-28 (일) 19:37:47

   
 
     
 
4·24 재보궐선거가 막을 내렸다. 4·24 재보선은 박근혜정부 출범 이후 최초의 전국적 차원의 선거로서 향후 정국을 가늠하는 바로미터로서 그 의미가 있었다.

이번 재보선에서 여권은 상당히 선방한 것으로 평가된다. 즉 4·24 재보선을 통해서 여권은 국회에서 안정적 과반수를 확보, 정국을 주도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김무성 의원과 이완구 의원의 당선은 여권 내 권력 지형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먼저 원조 친박 계열의 좌장격인 김무성 의원의 국회 입성은 향후 당권 등 당내 역학 관계와 더 나아가 여당과 청와대의 관계에 적지 않은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전망된다. 그리고 충청권의 차세대 맹주로 거론되는 이완구 의원은 앞으로 여권 내에서 충청권의 입지를 강화시키며 충청권을 대표하는 전국적 정치인으로 발돋움하기 위한 정치적인 시도에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여권의 선방에 비해서 야권의 대부격인 민주통합당으로서는 이번 재보선에서 사실상 전패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간 민주당의 국민적 지지세는 여권은 물론이거니와 안철수 신당보다도 열세에 놓일 정도로 급격한 하락 추세에 있었다. 이런 위기 속에서 4·24 재보선에서 참패함으로써 민주당의 정치적 위상은 또 다시 추락해 바닥권을 헤매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제 민주당은 당의 존립과 운명에 대한 확고한 처방과 대안을 마련하지 않으면 안 되는 근본적인 위기 상황에 놓인 것으로 인식된다. 또 다른 야권인 진보 진영의 진보정의당과 통합진보당은 이번 재보선에서 미미한 득표력에 그침으로써 민주당과 더불어 진보적 성향의 야권 역시 상당 기간 정치적 침체기를 벗어나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그런데 이번 재보선의 최대 이벤트는 안철수 의원의 여의도 입성으로 사료된다.

사실 재보선의 특성상 낮은 투표율로 여권의 조직표를 보유한 허준영 후보가 조직력이 미미한 안 의원보다 유리한 위치에 있었다. 게다가 안 의원은 출마하기에 앞서 노원병 전직 의원인 진보정의당의 노회찬 공동대표를 설득하는데 실패, 야권 진영내 부정적 기류가 조성됐다.

따라서 이번 노원병 재선거에서 안 의원은 적지 않은 고전이 예상되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 안 의원이 여유롭게 당선된 요인을 보면 우선 민주당의 노원병 무공천과 이동섭 지역위원장의 지지 선언으로 민주당 지지표의 상당 부분을 안 의원이 흡수한 것으로 분석된다. 그리고 야권 지지 성향 계층이 사표 방지 차원에서 진보정의당의 김지선 후보가 아닌 안철수 의원에게 전략적으로 투표를 집중한 것으로 사료된다.

또한 안철수 의원이 야권 연대를 의식적으로 배제해 안 의원에 호의적인 온건 보수 계층과 중도 우파 계층의 지지표를 일정하게 흡수한 것으로 평가된다. 아울러 사전투표제가 실시돼 안철수 의원 지지 성향의 젊은 계층의 투표율을 제고시킨 것이 안 의원에게 대단히 유리하게 작용한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안철수 의원의 국회 입성은 향후 한국 정치 지형에 커다란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안철수 의원은 새 정치의 깃발을 내걸고 야권 재편의 결정적인 동력으로서의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으로 안철수 의원은 민주당 입당 혹은 신당 창당 등의 정치적 선택의 기로에 서있다.

무엇보다 안철수 의원의 정치적 행로는 민주당의 5·4 전당대회 이후와 10월 재보궐선거 전후 시기 민주당의 혁신 과정과 긴밀히 맞물려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만약 민주당의 쇄신 작업이 원활히 진행된다면 민주당에 입당하거나 신당 창당 이후 양당 간 통합의 과정을 거칠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민주당의 쇄신 작업이 지지부진할 경우 안철수 의원은 민주당내 비노 세력과 함께 신당 창당을 통해서 야권 개편을 주도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안철수 의원은 향후에도 이번 재보선처럼 야권 연대보다는 온건 보수 계층과 중도 계층에 주안점을 둔 독자적인 중도주의 전략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예상된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