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올림픽
올림픽 효자종목 레슬링 살아남을까IOC집행위, 야구·스쿼시 등 3개 종목
2020년 올림픽 정식종목 후보로 선정
김대생 기자
입력 2013-05-30 (목) 18:44:10 | 승인 2013-05-30 (목) 18:49:52
퇴출위기에 놓였던 레슬링이 올림픽 정식종목에 포함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30일(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그에서 열린 집행위원회에서 2020년 하계올림픽 정식종목에 포함될 후보로 레슬링을 비롯한 야구와 스쿼시 등 3개 종목을 후보에 선정했다.
 
이날 집행위원회는 레슬링과 야구, 스쿼시 외에 가라테, 롤러스포츠, 스포츠 클라이밍, 우슈, 웨이크보드 등 8개 종목에 대해 심사를 펼쳤다.
 
이로써 지난 2월 스위스 집행위원회에서 25개 핵심종목에서 제외돼 올림픽 정식종목에서 퇴출될 위기를 맞았던 한국 올림픽 효자종목인 레슬링은 다시 한 번 희망의 불씨를 살리게 됐다.
 
이는 레슬링이 고대 올림픽부터 시작된 상징적인 종목으로 명분과 최근 국제레슬링 가족과 관계기관의 자구 개혁노력이 IOC 위원들로부터 좋은 인상을 남겼다는 분석이다.
 
당초 후보 종목에 포함될 것으로 예상됐던 가라테가 탈락, 태권도는 정식종목의 이미지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이와 함께 지난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금메달의 주인공인 야구 역시 부활의 가능성을 열어 놨다.
 
한국과 일본, 대만, 미국, 쿠바 등 야구는 전 세계의 많은 팬들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미국과 아시아 일부 지역에만 편중돼 있어 당초 탈락가능성이 제기됐었다. 여기에 유럽권에서 인기가 높은 스쿼시가 후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IOC는 9월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리는 총회에서 레슬링과 야구, 스쿼시 등 3개 종목을 대상으로 최종 1개 종목을 정식종목으로 채택할 계획이다. 김대생 기자

김대생 기자  bin0822@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