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여성
여성장애인 빈곤 '악순환'낮은 교육수준 취업 어려움·저임금 등 초래
정영태 연구원 "경제자립 위한 교육 필요해"
이창민 기자
입력 2013-07-02 (화) 19:59:27 | 승인 2013-07-02 (화) 20:10:05
여성 장애인이 낮은 교육수준으로 저임금·열악한 근로조건을 겪고 있는 등 빈곤의 악순환이 초래되고 있어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제주발전연구원 정영태 전문연구원이 2일 발표한 '여성장애인의 생애주기정책과 제주 과제'연구에 따르면 2011년말 현재 여성장애인의 교육수준은 무학(미취학포함)이 22.1%로, 남성장애인(4.4%)보다 5배가량 높았다.
 
반면 대졸 이상은 5.9%로, 남성장애인(16.5%)보다 크게 떨어지는 등 교육격차가 상대적으로 심화되고 있다. 이처럼 교육격차가 심화된 것은 경제적인 어려움이 69.9%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집안 반대(19.4%), 심한 장애(4.9%) 등 때문으로 조사됐다. 상대적으로 경제적 어려움과 가정의 반대로 교육기회가 배제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영태 전문연구원은 "교육기회가 배제되면서 낮은 교육수준을 초래하고 이는 취업 어려움, 열악한 근로조건, 저임금으로 이어지는 등 빈곤의 악순환을 겪고 있다"며 "여성장애인들의 경제적 자립을 위한 교육연계 방안, 취업연계 방안을 함께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여성장애인 전담 건강병원 지정 운영 △여성장애인 폭력 노출 경감을 위한 폭력예방 및 피해자보호 지원 강화 △여성장애인 지원 정책 모니터링과 지속적인 연구를 통한 여성장애인정책 통합 △여성장애인 이용 시설 등의 성인지적 감수성훈련을 통한 지원서비스 개선 △민간단체, 행정, 연구기관, 복지관 등 여성장애인 관련 기관의 거버넌스 운영 등을 주문했다. 한편 도내 장애인구는 3만2216명으로, 이중 여성장애인은 1만4747명(45.8%)으로 나타났다. 이창민 기자

이창민 기자  lcm9806@para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