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장애인/복지
"장애인 문화예술 인프라 확충 절실"19일 지역 장애인 문화예술권 현황·과제 토론회
예산 미미·제도적 지원근거 부족 문화혜택 소외
김용현 기자
입력 2013-07-19 (금) 16:16:19 | 승인 2013-07-19 (금) 19:30:42 | 최종수정 2013-07-19 (금) 19:29:27
제주지역 장애인이 문화예술에 대한 욕구는 커지고 있지만 관련 예산지원미미와 법·제도적 근거 부족, 실태조사 및 모니터링 미흡해 점차 사각지대로 밀려나고 있어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제주장애인문화예술센터는 19일 탐라장애인복지관 다목적실에서 '제주지역사회 장애인 문화예술권 현황과 과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김형미 제주도의회 문화관광위원회 정책자문위원은 "제주도 문화정책과의 예산은 올해 409억원인 반면 장애인 문화예술 관련은 1억300만원에 불과하다"며 "특히 향후 10년간 향토문화예술진흥계획 소요예산은 7402억원으로 추정되지만 장애인 관련은 4.5%에 불과, 제주도가 장애인문화예술 정책에 대한 의지가 상당히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김 자문의원은 "'제주도 문화예술진흥조례'에는 장애인들의 문화예술활동의 활성화 및 지원규정이 없는 등 법·제도적 지원근거가 부족하다"며 "제주도의 문화정책 담당부서는 장애인의 문화예술권에 대해 실태조사나 모니터링이 이뤄지지 않았고, 문화향유에 대한 고민과 복지적 측면의 접근은 없다"고 밝혔다.
 
김 자문의원은 개선방안으로 △복지담당 부서 아닌 문화예술 부서 관심확대 필요 △도내 장애인문화예술 실태조사 정기적 실시 △문화복지 증진 위한 2차 향토문화예술진흥계획 수립 △제주도 장애인 문화예술진흥 위한 조례 제정 등을 제시했다.
 
김원필 제주장애인문화예술센터 사무국장은 "장애인이 원활하게 문화예술 활동을 향유하기 위해서는 많은 협조체계가 필요하다"며 "우선 제주사회가 장애인 문화예술에 대한 인식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사무국장은 "장애인들이 문화예술 창작활동을 할 수 있는 전용 스튜디오 및 공연장이 필요하다"며 "다양한 장애 유형별 콘텐츠 개발이 필요하고, 이에 따른 전문가 교육 시스템도 구축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용현 기자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jejuin1218 2013-09-20 10:46:34

    영화관은 발전에 발전을 거듭해 정말 현실과 영화가 구분이 안될만큼 좋아지는 반면, 휠체어장애인이나 시청각장애인의 경우엔 그림의 떡이다. 휠체어장애인을 위한 객석은 스크린 코앞에 데려다주는 게 고작이고, 시청각장애인을 위한 화면해설 서비스는 과연 있을까나??? 겨우 영화관도 이런데 다른 문화시설의 서비스는 오죽하랴. 편의시설이 단지 경사로와 구석에 따로 만든 화장실만이 아닌 문화를 즐길 수 있게 되길 바란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