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해양
목포 해상서 상괭이 혼획
한 권 기자
입력 2013-09-06 (금) 18:44:38 | 승인 2013-09-06 (금) 18:46:39 | 최종수정 2013-09-06 (금) 18:45:56
   
 
     
 
국제보호종인 상괭이가 조업 중이던 어선 그물에 죽은 채 발견됐다.
 
6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2일 오후 3시께 추자선적 유자망어선 Y호가 목포 신안 서쪽 73㎞ 해상에서 조업 중 돌고래 1마리를 혼획, 6일 한림항에 입항해 신고했다.
 
혼획된 돌고래는 길이 120㎝, 몸통폭 27㎝ 정도의 크기로, 이빨고래과의 상괭이로 확인됐다.
 
제주해경 조사결과 불법 포획한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으며, 죽은 상괭이는 한림읍사무소를 통해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에 인계돼 연구용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한 권 기자 hk0828@jemin.com

한 권 기자  hk0828@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 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