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IT(정보통신)
"모바일 앱, '제주관광'과 접목하면 대박"한라대 스마트앱창작터, 27일 스마트콘텐츠 컨퍼런스 개최
김봉철 기자
입력 2013-09-29 (일) 17:14:07 | 승인 2013-09-29 (일) 17:20:48 | 최종수정 2013-09-29 (일) 17:15:59
   
 
  ▲ 제주한라대학교 스마트앱창작터는 27일 제주뉴크라운호텔에서 '2013 제주한라대 스마트 앱 창작터 스마트콘텐츠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국내 스마트폰 5000만 시대를 맞아 모바일 앱이 '제주관광'과 잘 접목되면 매우 큰 파급효과를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권희춘 한국IT융합산업진흥원 부원장은 27일 제주한라대학교 스마트앱창작터(센터장 김영상)가 제주 뉴크라운호텔에서 개최한 '2013 제주한라대 스마트 앱 창작터 스마트콘텐츠 컨퍼런스'에서 주제발표를 통해 제주 관광과 모바일 앱이 창출하는 시너지 효과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 부원장은 "제주를 찾는 수많은 외국인관광객들이 호텔과 관광지 검색에 이용하는 기기는 당연히 스마트폰"이라며 "하지만 지금 그런 서비스를 제공하는 앱이 있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오름만 해도 타지역 사람은 잘 모르는데, 이와 관련된 앱을 제작한다면 많은 사람들이 그 정보를 얻기 위해 돈을 주고 내려받을 것"이라며 "제주는 콘텐츠의 보고이며, 기존에 잘 활용되지 않았던 '빅데이터' 역시 제주가 집중해야 할 분야"라고 설명했다.
 
최철원 다미소프트 대표도 이날 발표를 통해 "전 세계 앱스토어에 발리는 300여개, 하와이는 1000여개의 관련 어플이 등록돼 있지만 제주는 불과 100개 남짓에 불과하다"며 "그만큼 제주 관련 앱은 블루오션이며, 제주만의 특색을 가진 앱을 개발할 적기"라고 강조했다.
 
강연자들의 발표에 이어 한라대 스마트앱 창업팀들이 앞으로 어떤 방식으로 앱의 경쟁력을 강화해야 할지 IT 전문가들로부터 생생한 조언을 듣는 시간도 마련됐다.
 
스마트앱창작터는 중소기업청과 연계해 스마트폰과 태블릿 PC 등 모바일 앱, 콘텐츠 분야의 창의적 인재를 발굴해 교육부터 창업에 이르기까지 밀착 지원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김영상 스마트앱창작터 센터장은 "중소기업청으로부터 창업지원팀으로 선정돼 앱 개발에 들어간 6개팀 중 '대박'이 나올 것이라고 기대한다"며 "이들 창업팀에게 관련 세미나와 연수 참여 지원, 실무자들의 멘토링 등 지속적으로 역량을 강화시켜 제주지역 창조경제를 선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봉철 기자

김봉철 기자  bckim@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