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영화/비디오
씨네클럽 18번째 영화 '쇼팽의 푸른 노트'
고혜아 기자
입력 2013-10-07 (월) 15:36:12 | 승인 2013-10-07 (월) 15:48:20 | 최종수정 2013-10-07 (월) 15:37:24
   
 
  ▲ 영화 '쇼팽의 푸른 노트'의 한 장면.  
 
㈔제주국제문화교류협회(회장 고영림)이 주한프랑스문화원(원장 다니엘 올리비에)과 공동주최로 진행하는 '제주씨네클럽'의 열여덟 번째 행사가 8일 오후 7시 제주영화문화예술센터에서 마련된다.
 
프랑스영화와 프랑스어권 영화를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는 '제주씨네클럽'은 대중적·예술적 호평을 받은 작품들을 무료로 상영하고 있다.
 
10월, 열여덟 번째 스크린에는 폴란드 안드레이 줄랍스키 감독의 '쇼팽의 푸른 노트'가 걸린다. 영화는 19세기 전 유럽을 떠들썩하게 한 세기의 사랑, 프레드릭 쇼팽과 죠르주 상드의 특별한 만남을 그리고 있는 것으로 쇼팽의 음악과 사랑 그리고 그의 예술세계를 느낄 수 있다.
 
영화 감상 이후에는 피아니스트 김미나의 씨네토크도 진행된다. 문의=070-4548-5367. 고혜아 기자

고혜아 기자  kha49@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