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행정사무감사
안전총괄기획관 '그 나물에 그 밥'기존 부서·업무에 이름만 바꿔 신설
직원 전문성 떨어져 총괄 기능 한계
김영헌 기자
입력 2013-10-23 (수) 15:55:18 | 승인 2013-10-23 (수) 16:15:59 | 최종수정 2013-10-23 (수) 18:29:18
   
 
  ▲ 신영근 위원장  
 
제주도민들의 안전을 전담할 조직으로 지난 7월 신설된 제주특별자치도 안전총괄기획관이 주먹구구식으로 운영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신영근 복지안전위원장(새누리당·화북동)이 제주도로부터 제출받은 행정사무감사 자료에 따르면 현재 안전총괄기획관은 안전문화기획·예방안전·재난관리·비상민방위·상황관리·경보통제 등 6개 부서로 구성됨에 따라 기존 제주도소방방재본부 재난방재과에 안전문화기획이라는 대도민 계도활동 부서를 추가하는 데 그치고 있다.
 
또 안전총괄기획관 직제편성도 정부가 제시한 4대악 범죄·사회재난·자연재난·생활안전 등 4대 분야 21개 핵심과제와 동떨어져있고, 관련 업무도 기존 부서들의 업무 외에 안전문화운동 관련 업무만 추가됐을 뿐 '도민 안전'을 총괄 관리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수 있을 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안전총괄기획관 직원 29명의 재난안전 관련 1인당 평균 교육이수시간은 38시간에 불과했고, 직원 14명은 부선 신설 이전에 단 1시간도 관련 교육을 받은 적이 없는 등 안전관리 업무에 전문성이 떨어질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신영근 위원장은 "현재 안전총괄기획관이 다루는 '안전'의 개념은 자연재난에 군사적 비상상황을 결합시킨 것에 불과해 1970년대 내무부의 역할을 연상시키고 있다"며 "또 정부가 제시한 21개 핵심과제 관련 업무를 수행할 전문가가 부서내에 없는 등 업무수행 능력에 한계를 드러내고 있어 새로운 직제개편 등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영헌 기자

김영헌 기자  cogito99@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