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행정사무감사
"귀농귀촌 유인위해 정주여건 개선해야"도의회 농수축·지식산업위 서귀포시 행감
현우범 의원 "소규모 학교 살리기도 필요"
윤주형 기자
입력 2013-10-29 (화) 17:04:30 | 승인 2013-10-29 (화) 17:10:10 | 최종수정 2013-10-29 (화) 17:09:15
   
 
  ▲ 본보 7월5일자 4면 보도  
 
속보=귀농귀촌인 등 제주정착주민은 늘고 있지만 이들을 위한 정주여건 개선 종합계획 수립은 '지지부진'하다는 지적(본보 7월5일자 4면)에 대해 제주특별자치도의회가 개선을 요구했다.
 
제주특별자치도 농수축·지식산업위원회는 29일 서귀포시청 제1청사 대강당에서 서귀포시를 상대로 행정사무감사를 진행했다.
 
이날 현우범 도의원은 "최근 서귀포 지역 인구가 늘고 있는 것은 귀농귀촌인 유입도 하나의 원인으로 보인다"며 "행정은 귀농귀촌인 등 제주정착 주민이 정착할 수 있는 정주여건을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 현우범 의원  
 
현 도의원은 이어 "서귀포 농어촌 지역은 과거에 빈집이 많았지만, 최근 빈집을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가 됐다"며 "이로 이해 귀농귀촌인들이 거주할 주택이 줄어들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현 도의원은 "지금까지는 귀농귀촌인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지원은 집수리비 지원 등이 대부분이었다"며 "하지만 상황이 바뀌는 점을 감안해 귀농귀촌인들이 정착할 수 있도록 지역실정에 맞는 정주여건 개선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현 도의원은 "서귀포 지역 인구 증가 등을 위해 소규모 학교 살리기도 필요하다"며 "이를 통해 농어촌 지역을 찾는 젊은 귀농귀촌인들이 자녀 교육을 놓고 고민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이날 행정사무감사에서 농수축·지식산업위원회 소속 도의원들은 △해양수산분야 세외수입 체납액 △소규모 바다목장 사업 자원관리 △자율관리어업 행정지도 △항만 및 어항 CCTV(폐쇄회로텔레비전) 운영 등에 대해 집중 질의했다.
 
한편 제주도가 지난 3월 귀농귀촌인 등 제주정착 주민을 위한 정주여건 개선 종합계획을 수립한다고 밝혔지만 계획 수립이 늦어진다는 지적을 받았다.
윤주형 기자 21jemin@jemin.com

윤주형 기자  21jemin@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주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