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금융/보험
제주은행 올해만 기관주의 2건·징계 68명금융당국 징계 임직원 전국 400여명
1997년 외환 위기 이후 '최대 규모'
고 미 기자
입력 2013-12-18 (수) 15:11:48 | 승인 2013-12-18 (수) 15:12:43
올해 금융당국으로부터 징계를 받은 은행 임직원이 400명을 넘어선 것으로 확인됐다. 1997년 외환위기 이후 최대 규모 징계에는 제주은행 등 신한금융지주 계열사가 한 몫 한 것으로 분석됐다.
 
18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이 올해 부당·부실 영업 및 비리와 관련해 징계한 국내 은행 임직원은 424명이다. 임원이 18명, 직원이 406명이다.
 
은행별로는 신한은행이 85명으로 제재를 가장 많이 받았고 제주은행 68명으로 지역 은행 중 가장 많은 징계자를 냈다.
 
이밖에 우리은행(53명), 전북은행(46명), 한국씨티은행(42명), 농협은행(39명), 부산은행(25명), IBK중소기업은행(24명), 국민은행(23명) 순으로 확인됐다.
 
제주은행은 지난 5월 제3자 담보 제공자에 대해 부당하게 연대보증을 요구하는 등 문제로 금감원으로부터 기관 주의 조치를 받고, 과태료 1억원과 관련 직원 64명이 정직(1명)·감봉(1명)·감봉상당(1명)·견책(32명) 등의 제재를 받았다.
 
또 지난 '3·20 전산대란'에서 운영 담당자와 개발 담당자, 영업점 등의 네트워크를 분리하지 않는 등 관리 소홀의 이유로 기관 주의 조치를 받았다. 고 미 기자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